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융위, ‘중소기업 신속 금융지원 프로그램’ 올해 말까지 연장
입력 2022.06.06 (13:29) 수정 2022.06.06 (13:31) 경제
금융당국이 일시적으로 유동성이 취약한 중소기업을 위한 신속 금융지원 프로그램의 운영 기간을 올해 말까지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금융위원회는 이달 말 종료 예정인 '중소기업 신속 금융지원 프로그램'의 운영 기간을 6개월 연장해 올해 연말까지 운영한다고 밝혔습니다.

금융위는 "금리, 환율, 원자재 가격 등 대내외 불확실성이 증가해 기업의 일시적 유동성 위기 우려가 커졌다"며 "효과적인 금융지원 수단이 필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프로그램은 일시적으로 유동성이 부족한 정상 중소기업(기업신용위험평가 B등급 기업)에 채권기관과 공동으로 금융지원 사항을 1개월 내로 신속히 결정해 지원하는 것으로, 2017년부터 운영됐습니다.

은행권은 최대 4년간 만기 연장 및 상환유예를 지원하고, 필요하면 금리를 1∼2%p 감면하는 등 지원을 제공해왔습니다.

최근 5년간 총 594개 중소기업이 4조 7천억 원 규모의 지원을 받았습니다.

금융위는 "운영 기간 연장을 통해 현재 지원 중인 중소기업 266곳은 물론, 앞으로 일시적 위기로 금융지원이 필요할 중소기업들에 안전판을 제공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금융위원회 제공]
  • 금융위, ‘중소기업 신속 금융지원 프로그램’ 올해 말까지 연장
    • 입력 2022-06-06 13:29:17
    • 수정2022-06-06 13:31:10
    경제
금융당국이 일시적으로 유동성이 취약한 중소기업을 위한 신속 금융지원 프로그램의 운영 기간을 올해 말까지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금융위원회는 이달 말 종료 예정인 '중소기업 신속 금융지원 프로그램'의 운영 기간을 6개월 연장해 올해 연말까지 운영한다고 밝혔습니다.

금융위는 "금리, 환율, 원자재 가격 등 대내외 불확실성이 증가해 기업의 일시적 유동성 위기 우려가 커졌다"며 "효과적인 금융지원 수단이 필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프로그램은 일시적으로 유동성이 부족한 정상 중소기업(기업신용위험평가 B등급 기업)에 채권기관과 공동으로 금융지원 사항을 1개월 내로 신속히 결정해 지원하는 것으로, 2017년부터 운영됐습니다.

은행권은 최대 4년간 만기 연장 및 상환유예를 지원하고, 필요하면 금리를 1∼2%p 감면하는 등 지원을 제공해왔습니다.

최근 5년간 총 594개 중소기업이 4조 7천억 원 규모의 지원을 받았습니다.

금융위는 "운영 기간 연장을 통해 현재 지원 중인 중소기업 266곳은 물론, 앞으로 일시적 위기로 금융지원이 필요할 중소기업들에 안전판을 제공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금융위원회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