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당 “금주 내 조속히 비대위 구성…비대위원장 논의 더 필요”
입력 2022.06.06 (16:09) 수정 2022.06.06 (16:27) 정치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오늘(6일) 시·도당위원장들과 연석회의를 열고 비대위 구성과 당 쇄신 방향 등을 논의했습니다.

참석자들은 기존 당의 정책 기조와 노선, 선거 결과에 대한 객관적이고 냉정한 평가와 함께 조속히 비대위를 구성하고 출범해야 된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신현영 대변인은 전했습니다.

신현영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지난 선거의 성찰과 평가를 바탕으로 당에 중장기적 혁신을 이끄는 것에 중점을 두고 이를 가능하게 할 비대위를 구성하는 게 시급하다는 의견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박 원내대표도 ‘평가 과정 자체가 혁신의 과정’이고 평가 방법의 결정과 대상, 범위를 정하는 것 자체가 방대한 작업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며 “이를 바탕으로 선거 결과에 대한 냉철한 분석이 필요한 상황이라 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비대위 구성과 관련해선 “선수별로 추천을 받고 있는 상황”이라며 “내일 의총을 열고 가능한 이번 주 내 비대위가 출범하도록 하겠다”고 했습니다.

신 대변인은 “비대위원장과 위원들을 포함해 의원총회, 당무위원회, 중앙위원회까지 인준 절차를 밟아서 비대위 구성에 대한 정통성과 합법성, 대표성을 부여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연석회의에서는 비대위의 대표성 확보를 위해 선거기간 현장에서 노력하고 공헌한 원외 위원들과 여성, 청년 등이 포함돼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습니다.

비대위원장 인선과 관련해서는 “어떤 성격의 위원장이 오면 좋겠다는 정도는 논의됐지만 의견이 다양했고 구체적인 이름이나 인선은 언급되지 않았다”며 “(남은) 간담회와 내일 의원총회에서 총의를 모아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내일(7일) 오후 비대위 구성 등 주요 현안을 논의하기 위한 의원총회를 개최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민주당 “금주 내 조속히 비대위 구성…비대위원장 논의 더 필요”
    • 입력 2022-06-06 16:09:58
    • 수정2022-06-06 16:27:47
    정치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오늘(6일) 시·도당위원장들과 연석회의를 열고 비대위 구성과 당 쇄신 방향 등을 논의했습니다.

참석자들은 기존 당의 정책 기조와 노선, 선거 결과에 대한 객관적이고 냉정한 평가와 함께 조속히 비대위를 구성하고 출범해야 된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신현영 대변인은 전했습니다.

신현영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지난 선거의 성찰과 평가를 바탕으로 당에 중장기적 혁신을 이끄는 것에 중점을 두고 이를 가능하게 할 비대위를 구성하는 게 시급하다는 의견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박 원내대표도 ‘평가 과정 자체가 혁신의 과정’이고 평가 방법의 결정과 대상, 범위를 정하는 것 자체가 방대한 작업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며 “이를 바탕으로 선거 결과에 대한 냉철한 분석이 필요한 상황이라 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비대위 구성과 관련해선 “선수별로 추천을 받고 있는 상황”이라며 “내일 의총을 열고 가능한 이번 주 내 비대위가 출범하도록 하겠다”고 했습니다.

신 대변인은 “비대위원장과 위원들을 포함해 의원총회, 당무위원회, 중앙위원회까지 인준 절차를 밟아서 비대위 구성에 대한 정통성과 합법성, 대표성을 부여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연석회의에서는 비대위의 대표성 확보를 위해 선거기간 현장에서 노력하고 공헌한 원외 위원들과 여성, 청년 등이 포함돼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습니다.

비대위원장 인선과 관련해서는 “어떤 성격의 위원장이 오면 좋겠다는 정도는 논의됐지만 의견이 다양했고 구체적인 이름이나 인선은 언급되지 않았다”며 “(남은) 간담회와 내일 의원총회에서 총의를 모아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내일(7일) 오후 비대위 구성 등 주요 현안을 논의하기 위한 의원총회를 개최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