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늘 벤투호와 맞붙는 칠레, 선수 포함 2명 코로나19 확진
입력 2022.06.06 (16:49) 연합뉴스
벤투호와 평가전을 치를 칠레 축구대표팀에서 선수를 포함해 2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칠레축구협회는 6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대표팀 미드필더 에스테반 파베즈(콜로콜로)와 피지컬 트레이너 카를로스 키슬룩이 유전자증폭(PCR)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발표했다.

칠레축구협회는 "파베즈와 키슬룩 코치의 건강 상태는 양호하며 한국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선수단의 보호 아래 격리돼 있다"면서 "다른 선수들과 코치진은 PCR 검사를 포함한 두 차례 검사에서 모두 음성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평가전은 이날 오후 8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예정대로 진행된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경기는 정상적으로 진행된다"고 확인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칠레를 상대로 6월 평가전 4연전의 첫 승 사냥에 도전한다.

한국은 지난 2일 치른 브라질과 평가전에서는 1-5로 졌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오늘 벤투호와 맞붙는 칠레, 선수 포함 2명 코로나19 확진
    • 입력 2022-06-06 16:49:10
    연합뉴스
벤투호와 평가전을 치를 칠레 축구대표팀에서 선수를 포함해 2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칠레축구협회는 6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대표팀 미드필더 에스테반 파베즈(콜로콜로)와 피지컬 트레이너 카를로스 키슬룩이 유전자증폭(PCR)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발표했다.

칠레축구협회는 "파베즈와 키슬룩 코치의 건강 상태는 양호하며 한국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선수단의 보호 아래 격리돼 있다"면서 "다른 선수들과 코치진은 PCR 검사를 포함한 두 차례 검사에서 모두 음성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평가전은 이날 오후 8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예정대로 진행된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경기는 정상적으로 진행된다"고 확인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칠레를 상대로 6월 평가전 4연전의 첫 승 사냥에 도전한다.

한국은 지난 2일 치른 브라질과 평가전에서는 1-5로 졌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