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말에만 189곳서 총성”…동-서-중부 가리지 않고 총기 폭력 美 강타
입력 2022.06.06 (19:12) 수정 2022.06.06 (22:3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달 말 텍사스 주 초등학교 총기 난사로 21명이 숨진 참사에도 불구하고 미 전역에선 총격 사건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주말 사이 동부와 서부, 중부를 가리지 않고 180여 건이 넘는 크고 작은 총격 사건으로 열 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했습니다.

로스앤젤레스 이영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밤 늦은 시간 거리에 있던 사람들이 갑자기 한꺼번에 뛰기 시작합니다.

필라델피아 도심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벌어질 당시 촬영된 화면입니다.

현장에서 최소 3명이 숨지고 12명이 다쳤습니다.

[다니엘 아웃로/필라델피아 경찰국장 : "현재, 우리는 세 명의 사망자 가운데 한 명은 다른 남성과 신체적인 언쟁에 연루된 남성이었고, 이것이 잠재적으로 총격의 발단이 되었다고 믿고 있습니다."]

이렇게 시작된 총격이 2개 집단의 충돌을 불러왔고 총기 난사로 이어졌다는 게 경찰의 설명입니다.

[프랭크 베노어/ 필라델피아 경찰 : "우리는 탄도로 볼 때 최소 5개의 다른 총기가 그곳에서 사용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우리는 두 정을 수거했습니다."]

사건 당시 현장에 있던 경찰은 총격범에 즉각 대응 사격을 했지만 모두 도주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동부 테네시주 채터누가의 한 나이트 클럽 앞 도로에서도 현지 시각 5일 새벽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3명이 사망하고 14명이 부상을 입었습니다.

[셀레스티 머피/채터누가 경찰서장 : "사망자 3명이 확인됐는데 이 가운데 2명은 총상과 관련이 있으며, 1명은 차량에 치여 입은 부상과 관련이 있습니다."]

이밖에 주말 휴일 동안 중부 미시간주에서도 총격으로 3명이 숨졌으며 서부 애리조나에서는 2건의 총격으로 3명이 사망하고 10명이 다쳤습니다.

또 동부 노스캐롤라이나에선 고등학교 졸업 파티 도중 발생한 총격으로 1명이 숨지고 10대 7명이 다쳤습니다.

미국의 비영리 단체 총기폭력 아카이브는 주말 사이 미 전역에서 189건의 총격 사건이 벌어졌으며 이 가운데 4명 이상이 총탄에 맞는 총기 난사 사건만 11건에 달한다고 밝혔습니다.

텍사스주 유밸디 초등학교 참사 이후 조 바이든 대통령이 총기 규제 강화를 거듭 촉구했지만 이를 무색케한 주말이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이영현입니다.

영상편집:권형욱/자료조사:이지은/그래픽:이근희
  • “주말에만 189곳서 총성”…동-서-중부 가리지 않고 총기 폭력 美 강타
    • 입력 2022-06-06 19:12:56
    • 수정2022-06-06 22:34:05
    뉴스 7
[앵커]

지난달 말 텍사스 주 초등학교 총기 난사로 21명이 숨진 참사에도 불구하고 미 전역에선 총격 사건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주말 사이 동부와 서부, 중부를 가리지 않고 180여 건이 넘는 크고 작은 총격 사건으로 열 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했습니다.

로스앤젤레스 이영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밤 늦은 시간 거리에 있던 사람들이 갑자기 한꺼번에 뛰기 시작합니다.

필라델피아 도심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벌어질 당시 촬영된 화면입니다.

현장에서 최소 3명이 숨지고 12명이 다쳤습니다.

[다니엘 아웃로/필라델피아 경찰국장 : "현재, 우리는 세 명의 사망자 가운데 한 명은 다른 남성과 신체적인 언쟁에 연루된 남성이었고, 이것이 잠재적으로 총격의 발단이 되었다고 믿고 있습니다."]

이렇게 시작된 총격이 2개 집단의 충돌을 불러왔고 총기 난사로 이어졌다는 게 경찰의 설명입니다.

[프랭크 베노어/ 필라델피아 경찰 : "우리는 탄도로 볼 때 최소 5개의 다른 총기가 그곳에서 사용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우리는 두 정을 수거했습니다."]

사건 당시 현장에 있던 경찰은 총격범에 즉각 대응 사격을 했지만 모두 도주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동부 테네시주 채터누가의 한 나이트 클럽 앞 도로에서도 현지 시각 5일 새벽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3명이 사망하고 14명이 부상을 입었습니다.

[셀레스티 머피/채터누가 경찰서장 : "사망자 3명이 확인됐는데 이 가운데 2명은 총상과 관련이 있으며, 1명은 차량에 치여 입은 부상과 관련이 있습니다."]

이밖에 주말 휴일 동안 중부 미시간주에서도 총격으로 3명이 숨졌으며 서부 애리조나에서는 2건의 총격으로 3명이 사망하고 10명이 다쳤습니다.

또 동부 노스캐롤라이나에선 고등학교 졸업 파티 도중 발생한 총격으로 1명이 숨지고 10대 7명이 다쳤습니다.

미국의 비영리 단체 총기폭력 아카이브는 주말 사이 미 전역에서 189건의 총격 사건이 벌어졌으며 이 가운데 4명 이상이 총탄에 맞는 총기 난사 사건만 11건에 달한다고 밝혔습니다.

텍사스주 유밸디 초등학교 참사 이후 조 바이든 대통령이 총기 규제 강화를 거듭 촉구했지만 이를 무색케한 주말이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이영현입니다.

영상편집:권형욱/자료조사:이지은/그래픽:이근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