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화물연대 내일(7일)부터 총파업…정부 대책은?
입력 2022.06.06 (21:13) 수정 2022.06.07 (08:1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잠시 뒤 자정부터 화물연대가 무기한 총파업에 들어갑니다.

올해 말 끝나는 안전운임제를 계속 시행하라는 게 핵심 요구사항입니다.

그럼 파업을 앞둔 이 시각 상황 알아봅니다.

정새배 기자, 지금은 정상적으로 운송이 가능해보이는데 몇 시간 뒤 기지를 막을 수도 있다는거죠?

[기자]

네. 아직은 화물연대가 예고한 파업 시간이 아니기 때문에 차량들이 평소와 마찬가지로 컨테이너 기지를 드나드는 데 문제가 없습니다.

그렇지만 잠시 뒤 자정부터 화물연대 조합원은 무기한 파업에 돌입하게 됩니다.

이곳 기지를 드나드는 화물연대 조합원 수 자체는 그다지 많지 않습니다.

그러나 화물연대는 당장 자정부터라도 조합원들을 중심으로 차량 출입을 막을 수 있다는 입장이어서 물류에 지장이 생길 것으로 보입니다.

일정 수준의 운임을 보장하는 안전운임제가 올해 말이면 종료되는데, 화물연대는 법을 개정해 제도를 계속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또 전체 화물차의 6%에 불과한 안전운임제 대상을 전체로 확대해줄 것도 요구하고 있는데요,

재계에서는 물류비 상승과 운임 산정 근거가 명확하지 않다는 점을 들면서 예정대로 올해까지만 운영해야 한다는 의견입니다.

[앵커]

물류가 막히면 다른 산업에도 영향을 줄 수밖에 없는데, 정부는 어떤 대책들 얘기하고 있습니까?

[기자]

네. 영향을 안 받는 산업을 찾는 게 더 어려울 텐데, 시멘트 같은 일부 업종은 운송이 막히면 당장 이번 주 후반부터는 영향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오늘(6일) 오후 대책회의를 가진 정부는 중앙수송대책본부의 위기경보를 '주의'에서 '경계'로 높였고요, 대체 운송 대책도 내놨습니다.

일단 컨테이너의 경우 군 위탁이나 운휴 차량을 동원하고, 일부 화물은 자가용 운송도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경찰도 주요 물류거점에 경찰력을 배치하고, 만약 출입구 봉쇄나 차량 파손 같은 행위가 이뤄지면 사법처리 하겠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다만 결국은 양측이 협상을 통해서 해결해야 할 문제라는 점은 명확합니다.

정부도 조만간 화물연대와의 협상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는데, 화물연대가 요구하는 법 개정은 국회가 나서야 하는 일이어서 접점을 찾는 데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의왕 내륙컨테이너기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촬영기자:안민식/영상편집:한효정
  • 화물연대 내일(7일)부터 총파업…정부 대책은?
    • 입력 2022-06-06 21:13:15
    • 수정2022-06-07 08:17:04
    뉴스 9
[앵커]

잠시 뒤 자정부터 화물연대가 무기한 총파업에 들어갑니다.

올해 말 끝나는 안전운임제를 계속 시행하라는 게 핵심 요구사항입니다.

그럼 파업을 앞둔 이 시각 상황 알아봅니다.

정새배 기자, 지금은 정상적으로 운송이 가능해보이는데 몇 시간 뒤 기지를 막을 수도 있다는거죠?

[기자]

네. 아직은 화물연대가 예고한 파업 시간이 아니기 때문에 차량들이 평소와 마찬가지로 컨테이너 기지를 드나드는 데 문제가 없습니다.

그렇지만 잠시 뒤 자정부터 화물연대 조합원은 무기한 파업에 돌입하게 됩니다.

이곳 기지를 드나드는 화물연대 조합원 수 자체는 그다지 많지 않습니다.

그러나 화물연대는 당장 자정부터라도 조합원들을 중심으로 차량 출입을 막을 수 있다는 입장이어서 물류에 지장이 생길 것으로 보입니다.

일정 수준의 운임을 보장하는 안전운임제가 올해 말이면 종료되는데, 화물연대는 법을 개정해 제도를 계속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또 전체 화물차의 6%에 불과한 안전운임제 대상을 전체로 확대해줄 것도 요구하고 있는데요,

재계에서는 물류비 상승과 운임 산정 근거가 명확하지 않다는 점을 들면서 예정대로 올해까지만 운영해야 한다는 의견입니다.

[앵커]

물류가 막히면 다른 산업에도 영향을 줄 수밖에 없는데, 정부는 어떤 대책들 얘기하고 있습니까?

[기자]

네. 영향을 안 받는 산업을 찾는 게 더 어려울 텐데, 시멘트 같은 일부 업종은 운송이 막히면 당장 이번 주 후반부터는 영향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오늘(6일) 오후 대책회의를 가진 정부는 중앙수송대책본부의 위기경보를 '주의'에서 '경계'로 높였고요, 대체 운송 대책도 내놨습니다.

일단 컨테이너의 경우 군 위탁이나 운휴 차량을 동원하고, 일부 화물은 자가용 운송도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경찰도 주요 물류거점에 경찰력을 배치하고, 만약 출입구 봉쇄나 차량 파손 같은 행위가 이뤄지면 사법처리 하겠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다만 결국은 양측이 협상을 통해서 해결해야 할 문제라는 점은 명확합니다.

정부도 조만간 화물연대와의 협상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는데, 화물연대가 요구하는 법 개정은 국회가 나서야 하는 일이어서 접점을 찾는 데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의왕 내륙컨테이너기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촬영기자:안민식/영상편집:한효정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