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젤렌스키 “개전 이후 내·외신 기자 32명 숨져”
입력 2022.06.07 (04:17) 수정 2022.06.07 (07:06) 국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러시아 침공 이후 취재 중 목숨을 잃은 내·외신 기자가 32명에 달한다고 밝혔습니다.

우크라이나 대통령실은 젤렌스키 대통령이 자국 내 언론의 날인 6일(현지시간) 언론 종사자와 숨진 언론인 가족을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또 "여러분은 진실과 매우 강력하고 중요한 정보를 전달한다"며 "이는 우리가 반드시 승리할 이 싸움에서 큰 이점이 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전선의 병사나 다른 모든 우크라이나 국민처럼 조국을 지키고 진실을 알려준 언론인에게 감사드린다"며 사의를 표했습니다.

다만, 기밀 유지를 위해 구체적인 군사 정보는 보도를 자제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리는 우크라이나군이 어떤 무기로 싸우고 있는지가 아니라, 지금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누가 누구를 죽이고 있는지, 누가 사람들을 고문하고 있는지 같은 진실에 관심이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우리 드론이 어디에 있고, 우리가 몇 대를 가지고 있으며, 어느 격납고에서 언제 이륙하는지를 적에게 알려줘서는 안 된다"며 "사람과 무기는 매우 비싸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젤렌스키 “개전 이후 내·외신 기자 32명 숨져”
    • 입력 2022-06-07 04:17:25
    • 수정2022-06-07 07:06:42
    국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러시아 침공 이후 취재 중 목숨을 잃은 내·외신 기자가 32명에 달한다고 밝혔습니다.

우크라이나 대통령실은 젤렌스키 대통령이 자국 내 언론의 날인 6일(현지시간) 언론 종사자와 숨진 언론인 가족을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또 "여러분은 진실과 매우 강력하고 중요한 정보를 전달한다"며 "이는 우리가 반드시 승리할 이 싸움에서 큰 이점이 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전선의 병사나 다른 모든 우크라이나 국민처럼 조국을 지키고 진실을 알려준 언론인에게 감사드린다"며 사의를 표했습니다.

다만, 기밀 유지를 위해 구체적인 군사 정보는 보도를 자제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리는 우크라이나군이 어떤 무기로 싸우고 있는지가 아니라, 지금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누가 누구를 죽이고 있는지, 누가 사람들을 고문하고 있는지 같은 진실에 관심이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우리 드론이 어디에 있고, 우리가 몇 대를 가지고 있으며, 어느 격납고에서 언제 이륙하는지를 적에게 알려줘서는 안 된다"며 "사람과 무기는 매우 비싸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