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젤렌스키 “세베로도네츠크 포기하지 않을 것”
입력 2022.06.07 (06:56) 수정 2022.06.07 (07:37) 국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현지시각 6일 우크라이나군이 돈바스 전선의 최대 격전지인 세베로도네츠크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화상 연설을 통해 “세베로도네츠크에서 격렬한 시가전이 펼쳐지고 있다”면서 “우리의 영웅들은 이 도시의 진지들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앞서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는 “동부지역이 어렵다”면서 “우리는 상황을 통제하고 있지만 (러시아군이) 더 많고 더 강력하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그러나 우리에게는 반격할 기회가 충분히 있다”면서도 “러시아군이 돈바스에서 돌파구를 마련한다면 상황이 어려워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세르히 하이다이 루한스크 주지사는 텔레그램 메시지에서 세베로도네츠크의 거리거리마다 전투가 벌어지고 있다면서 “매시간 상황이 변하고 있어서 어느 쪽이 우세를 점하고 있는지 불확실하다”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젤렌스키 “세베로도네츠크 포기하지 않을 것”
    • 입력 2022-06-07 06:56:11
    • 수정2022-06-07 07:37:56
    국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현지시각 6일 우크라이나군이 돈바스 전선의 최대 격전지인 세베로도네츠크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화상 연설을 통해 “세베로도네츠크에서 격렬한 시가전이 펼쳐지고 있다”면서 “우리의 영웅들은 이 도시의 진지들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앞서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는 “동부지역이 어렵다”면서 “우리는 상황을 통제하고 있지만 (러시아군이) 더 많고 더 강력하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그러나 우리에게는 반격할 기회가 충분히 있다”면서도 “러시아군이 돈바스에서 돌파구를 마련한다면 상황이 어려워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세르히 하이다이 루한스크 주지사는 텔레그램 메시지에서 세베로도네츠크의 거리거리마다 전투가 벌어지고 있다면서 “매시간 상황이 변하고 있어서 어느 쪽이 우세를 점하고 있는지 불확실하다”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