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화물연대 무기한 총파업 돌입…현장 상황은?
입력 2022.06.07 (07:06) 수정 2022.06.07 (09:2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 새벽 0시부터 화물연대가 무기한 총파업에 들어갔습니다.

올해 말 종료될 안전운임제를 계속 시행해달라는 것이 핵심 요구사항입니다.

전국 주요 물류 거점에서 화물차 출입을 막는 봉쇄 투쟁도 진행할 방침인데요.

의왕 내륙컨테이너기지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최혜림 기자, 현장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아직 이른 시간이라 오가는 화물차는 거의 없는데요.

현재 차량 1대가 기지 밖으로 나가려고 기다리는 중입니다.

화물연대 조합원 40여 명이 주변에서 대기 중인데 출입구를 막는 봉쇄 투쟁은 하지 않고 있습니다.

경찰들이 혹시 모를 충돌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여기서는 오전 10시에 수도권 조합원 중심으로 총파업 출정식이 열릴 예정입니다.

출정식은 인천신항과 부산 신항삼거리, 포항 포스코정문 등 전국 주요 물류 거점 16곳에서 지역본부별로 진행됩니다.

화물연대 관계자는 출정식 이후 봉쇄 투쟁을 원칙으로 하되 빈 컨테이너를 반납하는 차량은 출입을 허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화물연대의 요구 사안은 뭔가요?

[기자]

핵심은 안전운임제 계속 시행입니다.

안전운임제는 화물차 기사에게 적정 수준의 운임을 보장해 과로와 과속으로 인한 사고를 막자는 취지에서 도입됐습니다.

3년 간 한시적으로 도입돼 올해 말 종료되는데, 이걸 유지해야 한다는 겁니다.

적용 대상도 시멘트, 컨테이너 화물차에서 전 차종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그러나 경영계에서는 물류비 상승과 운임 산정 근거가 명확하지 않다는 점을 들어 예정대로 올해까지만 운영해야 한다는 의견입니다.

[앵커]

물류 차질이 예상되는데, 정부 대책은 뭔가요?

[기자]

네, 화물연대 조합원 수는 전체 화물 기사의 6% 정도지만 컨테이너와 시멘트 화물차 비중이 높아 장기화되면 물류 차질이 예상되는데요.

정부는 비상 수송 대책을 내놨습니다.

군, 지자체 등과 협력체계를 구축해 관용 차량을 투입하고 일부 화물은 자가용 운송도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또 화물 운송을 막는 출입구 봉쇄나 차량 파손 등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사법처리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안전운임제 계속 여부에 대해 여러 이해당사자들이 TF를 만들어 논의해보자는 입장인 반면 화물연대는 제도의 효과가 확인된 만큼 정부가 법 개정에 나서달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의왕 내륙컨테이너기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촬영기자:안민식/영상편집:이진이
  • 화물연대 무기한 총파업 돌입…현장 상황은?
    • 입력 2022-06-07 07:06:13
    • 수정2022-06-07 09:22:13
    뉴스광장
[앵커]

오늘 새벽 0시부터 화물연대가 무기한 총파업에 들어갔습니다.

올해 말 종료될 안전운임제를 계속 시행해달라는 것이 핵심 요구사항입니다.

전국 주요 물류 거점에서 화물차 출입을 막는 봉쇄 투쟁도 진행할 방침인데요.

의왕 내륙컨테이너기지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최혜림 기자, 현장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아직 이른 시간이라 오가는 화물차는 거의 없는데요.

현재 차량 1대가 기지 밖으로 나가려고 기다리는 중입니다.

화물연대 조합원 40여 명이 주변에서 대기 중인데 출입구를 막는 봉쇄 투쟁은 하지 않고 있습니다.

경찰들이 혹시 모를 충돌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여기서는 오전 10시에 수도권 조합원 중심으로 총파업 출정식이 열릴 예정입니다.

출정식은 인천신항과 부산 신항삼거리, 포항 포스코정문 등 전국 주요 물류 거점 16곳에서 지역본부별로 진행됩니다.

화물연대 관계자는 출정식 이후 봉쇄 투쟁을 원칙으로 하되 빈 컨테이너를 반납하는 차량은 출입을 허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화물연대의 요구 사안은 뭔가요?

[기자]

핵심은 안전운임제 계속 시행입니다.

안전운임제는 화물차 기사에게 적정 수준의 운임을 보장해 과로와 과속으로 인한 사고를 막자는 취지에서 도입됐습니다.

3년 간 한시적으로 도입돼 올해 말 종료되는데, 이걸 유지해야 한다는 겁니다.

적용 대상도 시멘트, 컨테이너 화물차에서 전 차종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그러나 경영계에서는 물류비 상승과 운임 산정 근거가 명확하지 않다는 점을 들어 예정대로 올해까지만 운영해야 한다는 의견입니다.

[앵커]

물류 차질이 예상되는데, 정부 대책은 뭔가요?

[기자]

네, 화물연대 조합원 수는 전체 화물 기사의 6% 정도지만 컨테이너와 시멘트 화물차 비중이 높아 장기화되면 물류 차질이 예상되는데요.

정부는 비상 수송 대책을 내놨습니다.

군, 지자체 등과 협력체계를 구축해 관용 차량을 투입하고 일부 화물은 자가용 운송도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또 화물 운송을 막는 출입구 봉쇄나 차량 파손 등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사법처리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안전운임제 계속 여부에 대해 여러 이해당사자들이 TF를 만들어 논의해보자는 입장인 반면 화물연대는 제도의 효과가 확인된 만큼 정부가 법 개정에 나서달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의왕 내륙컨테이너기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촬영기자:안민식/영상편집:이진이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