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속보영상] 윤 대통령, 文 사저 시위에 “대통령 집무실도 시위가 허가되는 판이니까…”
입력 2022.06.07 (10:09) 수정 2022.06.07 (10:10) 속보영상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윤석열 대통령은 오늘(7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 문재인 전 대통령의 사저 앞 시위가 계속되는데 어떻게 보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글쎄, 뭐, 대통령 집무실(주변)도 시위가 허가되는 판이니까 다 법에 따라 되지 않겠느냐"고 말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오늘부터 화물연대 파업으로 물류대란 우려가 있다'는 물음에는 "사용자의 부당노동 행위든, 노동자의 불법 행위든 간에 선거 운동할 때부터 법에 따라 원칙에 따라 대응하겠다고 천명해 왔다"고 밝혔습니다.

정부 요직을 검찰 출신이 독식한다는 비판이 있다는 지적에는 "우리 인사 원칙은 적재적소에 유능한 인물을 쓰는 (게) 원칙"이라고 반응했습니다.

국회 상황으로 새 정부 인사 공백이 길어지고 있다는 질문에는 "무슨 국회 상황? 청문회 이런 것요?"라고 반문한 뒤 "상황을 봐가며 국회와 협조해 가며 진행해 가겠다"고 답했습니다.
  • [속보영상] 윤 대통령, 文 사저 시위에 “대통령 집무실도 시위가 허가되는 판이니까…”
    • 입력 2022-06-07 10:09:33
    • 수정2022-06-07 10:10:11
    속보영상
윤석열 대통령은 오늘(7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 문재인 전 대통령의 사저 앞 시위가 계속되는데 어떻게 보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글쎄, 뭐, 대통령 집무실(주변)도 시위가 허가되는 판이니까 다 법에 따라 되지 않겠느냐"고 말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오늘부터 화물연대 파업으로 물류대란 우려가 있다'는 물음에는 "사용자의 부당노동 행위든, 노동자의 불법 행위든 간에 선거 운동할 때부터 법에 따라 원칙에 따라 대응하겠다고 천명해 왔다"고 밝혔습니다.

정부 요직을 검찰 출신이 독식한다는 비판이 있다는 지적에는 "우리 인사 원칙은 적재적소에 유능한 인물을 쓰는 (게) 원칙"이라고 반응했습니다.

국회 상황으로 새 정부 인사 공백이 길어지고 있다는 질문에는 "무슨 국회 상황? 청문회 이런 것요?"라고 반문한 뒤 "상황을 봐가며 국회와 협조해 가며 진행해 가겠다"고 답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