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산 대산공단, 용수 부족으로 공장가동 차질 우려
입력 2022.06.07 (10:56) 수정 2022.06.07 (11:55) 930뉴스(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국내 3대 석유화학단지인 서산 대산공단이 공업용수로 사용하는 대호호의 물이 부족해 공장가동에 차질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대호호의 저수율은 현재 30.4%로 가뭄으로 하루 1%포인트씩 내려가고 있어 지난달 말부터 농어촌공사가 양수장 3곳을 가동해 아산호의 물을 하루 33만㎥씩 대호호로 공급하고 있습니다.

대산공단 입주 기업들은 저수량에 여유가 있는 아산호 물의 대호호 공급을 늘리고, 모내기가 끝나 여유가 있는 농업용수를 공업용수로 전환할 수 있도록 관계기관에 요청하고 있습니다.
  • 서산 대산공단, 용수 부족으로 공장가동 차질 우려
    • 입력 2022-06-07 10:56:04
    • 수정2022-06-07 11:55:16
    930뉴스(대전)
국내 3대 석유화학단지인 서산 대산공단이 공업용수로 사용하는 대호호의 물이 부족해 공장가동에 차질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대호호의 저수율은 현재 30.4%로 가뭄으로 하루 1%포인트씩 내려가고 있어 지난달 말부터 농어촌공사가 양수장 3곳을 가동해 아산호의 물을 하루 33만㎥씩 대호호로 공급하고 있습니다.

대산공단 입주 기업들은 저수량에 여유가 있는 아산호 물의 대호호 공급을 늘리고, 모내기가 끝나 여유가 있는 농업용수를 공업용수로 전환할 수 있도록 관계기관에 요청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