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브로커’ 강동원 “칸 레드카펫 영광…송강호선배 수상 예상했죠”
입력 2022.06.07 (13:41) 수정 2022.06.07 (13:42) 연합뉴스
"너무 좋았죠. 배우가, 영화 만드는 사람들이 칸 영화제 경쟁 부문으로 레드카펫을 밟는다는 건 정말 영광이죠."

영화 '브로커' 주연 배우 강동원은 7일 서울 종로구 한 카페에서 한 인터뷰에서 칸에 입성한 소감을 이렇게 밝혔다.

일본의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연출한 첫 한국 영화인 '브로커'는 지난달 열린 제75회 칸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올라 송강호가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강동원은 송강호의 남우주연상 수상을 일찍이 예상했다며 그의 이름이 호명되는 순간 "'역시'라는 생각이 들었다. 송강호 선배님보다 제가 먼저 자리에서 일어났다"고 했다.

'브로커'는 베이비박스에 버려진 아기를 통해 만나게 된 사람들이 하나의 가족이 되어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강동원은 버려진 아기를 돈을 받고 판매하는 브로커 동수 역을 맡아 송강호(상현 역)와 연기 호흡을 맞췄다.

동수는 어릴 적 어머니에게 버림받고 보육원에서 자란 인물이다.

강동원은 "동수라는 인물이 보육원 출신이다 보니 그 사실을 드러내진 않아도 감정선에 계속 깔고 가고자 노력했다"고 했다. 또 연기를 위해 보육원 출신인 이들을 만나 많은 대화를 나눴다면서 "제가 만난 분들의 이야기를 많이 담아내고 싶었다"고 말했다.

"동수는 제가 지금까지 연기한 것 중에 제일 힘을 빼고 (연기)했던 캐릭터였던 것 같아요. 일상적인 연기가 위주다 보니까 재밌기도 하고, 가끔은 이게 연기하는 게 맞나 싶기도 했죠. (웃음)"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은 인물들이 가족이라는 이름을 갖게 되는 것에는 "마음이 잘 맞아야 가족"이라는 생각을 밝혔다.

"같은 집안사람이라도 안 맞는 사람이 있잖아요. 진짜 친한 친구들이 형제 같기도 하고요. 가족은 서로 부담을 주지 않으려 하고, 늘 지지해주고, 나쁜 일을 하면 질책도 해주는 존재라고 생각해요. 마음 한 켠에 있는, 돌아갈 수 있는 고향 같은 거죠."

이번 작품은 강동원이 프로듀싱에 처음으로 참여한 작품이기도 하다.

7년 전 시나리오 개발 단계부터 참여해왔다는 그는 프로듀싱을 직접 경험해본 소감을 묻자 "너무 오래 걸리긴 했지만 재밌었다"면서 "(고레에다 감독님이) 워낙 거장이시니까 믿고 제 할 일 열심히 하면서 즐겁게 촬영했다"고 말했다.

또 촬영 내내 모니터를 보지 않고 맨눈으로 배우들의 연기를 보는 고레에다 감독만의 연출법이 인상 깊었다고 말하며 "감정선을 디테일하게 잡으시니까 작은 화면에서는 안 보이는 걸 (육안으로) 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번 작품을 통해 고레에다 감독과 끈끈해졌다는 그는 전날에도 감독을 만나 생일을 축하했다고 했다.

"2년 연속 생일을 한국에서 혼자 보내시니까 딱하죠. (웃음) 챙겨주실 분들이 없으셔서 2년 연속 저랑 밥을 먹었는데, 심지어 어제는 환갑이셨어요. 환갑 생일 저녁을 저와 함께 보낸 거죠. (웃음)"

공동 제작, 시나리오 집필 등을 통해 다양한 작품의 제작에 참여하고 있다는 강동원은 최근 미국 대형 에이전시 CAA(Creatvie Artists Agency)와 계약 소식을 알리기도 했다.

"답습하는 걸 싫어해서 계속 새롭고 재밌는 걸 하려고 해요. 가만있지 못하는 성격이기도 하고요. 요즘은 시간이 너무 빨리 간다고 느끼는데 다행히 나이가 들면서 잠이 줄어 다행입니다. (웃음) 아침에 피곤한데 눈은 떠지고, 자고 싶어도 잠은 안 오고…. '일이나 해야지' 하면서 일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브로커’ 강동원 “칸 레드카펫 영광…송강호선배 수상 예상했죠”
    • 입력 2022-06-07 13:41:09
    • 수정2022-06-07 13:42:09
    연합뉴스
"너무 좋았죠. 배우가, 영화 만드는 사람들이 칸 영화제 경쟁 부문으로 레드카펫을 밟는다는 건 정말 영광이죠."

영화 '브로커' 주연 배우 강동원은 7일 서울 종로구 한 카페에서 한 인터뷰에서 칸에 입성한 소감을 이렇게 밝혔다.

일본의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연출한 첫 한국 영화인 '브로커'는 지난달 열린 제75회 칸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올라 송강호가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강동원은 송강호의 남우주연상 수상을 일찍이 예상했다며 그의 이름이 호명되는 순간 "'역시'라는 생각이 들었다. 송강호 선배님보다 제가 먼저 자리에서 일어났다"고 했다.

'브로커'는 베이비박스에 버려진 아기를 통해 만나게 된 사람들이 하나의 가족이 되어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강동원은 버려진 아기를 돈을 받고 판매하는 브로커 동수 역을 맡아 송강호(상현 역)와 연기 호흡을 맞췄다.

동수는 어릴 적 어머니에게 버림받고 보육원에서 자란 인물이다.

강동원은 "동수라는 인물이 보육원 출신이다 보니 그 사실을 드러내진 않아도 감정선에 계속 깔고 가고자 노력했다"고 했다. 또 연기를 위해 보육원 출신인 이들을 만나 많은 대화를 나눴다면서 "제가 만난 분들의 이야기를 많이 담아내고 싶었다"고 말했다.

"동수는 제가 지금까지 연기한 것 중에 제일 힘을 빼고 (연기)했던 캐릭터였던 것 같아요. 일상적인 연기가 위주다 보니까 재밌기도 하고, 가끔은 이게 연기하는 게 맞나 싶기도 했죠. (웃음)"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은 인물들이 가족이라는 이름을 갖게 되는 것에는 "마음이 잘 맞아야 가족"이라는 생각을 밝혔다.

"같은 집안사람이라도 안 맞는 사람이 있잖아요. 진짜 친한 친구들이 형제 같기도 하고요. 가족은 서로 부담을 주지 않으려 하고, 늘 지지해주고, 나쁜 일을 하면 질책도 해주는 존재라고 생각해요. 마음 한 켠에 있는, 돌아갈 수 있는 고향 같은 거죠."

이번 작품은 강동원이 프로듀싱에 처음으로 참여한 작품이기도 하다.

7년 전 시나리오 개발 단계부터 참여해왔다는 그는 프로듀싱을 직접 경험해본 소감을 묻자 "너무 오래 걸리긴 했지만 재밌었다"면서 "(고레에다 감독님이) 워낙 거장이시니까 믿고 제 할 일 열심히 하면서 즐겁게 촬영했다"고 말했다.

또 촬영 내내 모니터를 보지 않고 맨눈으로 배우들의 연기를 보는 고레에다 감독만의 연출법이 인상 깊었다고 말하며 "감정선을 디테일하게 잡으시니까 작은 화면에서는 안 보이는 걸 (육안으로) 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번 작품을 통해 고레에다 감독과 끈끈해졌다는 그는 전날에도 감독을 만나 생일을 축하했다고 했다.

"2년 연속 생일을 한국에서 혼자 보내시니까 딱하죠. (웃음) 챙겨주실 분들이 없으셔서 2년 연속 저랑 밥을 먹었는데, 심지어 어제는 환갑이셨어요. 환갑 생일 저녁을 저와 함께 보낸 거죠. (웃음)"

공동 제작, 시나리오 집필 등을 통해 다양한 작품의 제작에 참여하고 있다는 강동원은 최근 미국 대형 에이전시 CAA(Creatvie Artists Agency)와 계약 소식을 알리기도 했다.

"답습하는 걸 싫어해서 계속 새롭고 재밌는 걸 하려고 해요. 가만있지 못하는 성격이기도 하고요. 요즘은 시간이 너무 빨리 간다고 느끼는데 다행히 나이가 들면서 잠이 줄어 다행입니다. (웃음) 아침에 피곤한데 눈은 떠지고, 자고 싶어도 잠은 안 오고…. '일이나 해야지' 하면서 일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