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 대통령 “지방정부는 국정의 중요한 파트너”
입력 2022.06.07 (14:22) 수정 2022.06.07 (14:22) 정치
윤석열 대통령이 “지방정부는 국정의 중요한 파트너”라며 새로 선출된 단체장들과 빠른 시일 내에 만남을 갖겠다고 밝혔습니다.

윤 대통령은 오늘(7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지자체장들과) 자주 만나고 소통할 때 진정한 ‘지방 시대’도 열린다고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새 정부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서민의 부담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리기 위해 빠르게 추경을 집행했지만, 국민들이 체감하는 경기는 매우 어렵다”면서 “우리 경제의 복합적 위기 앞에 중앙과 지역이 따로 있을 수 없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정책의 최우선 순위를 민생 안정에 두고 새로 출범할 지방자치단체와 내각 그리고 대통령실 모두가 한마음으로 노력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 (지자체와) 원활하게 소통하고 협력해 나갈 수 있도록 국무위원들께서도 각별히 신경을 써달라”고 주문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또 “반도체는 국가 안보 자산이자 우리 산업의 핵심이고, 전체 수출액의 20%를 차지하는 우리 경제의 근간”이라며, 반도체 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한 제도적 여건 조성도 당부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특히 “반도체 산업은 우수한 인재를 키워내는 것이 핵심이다. 교육부뿐만 아니고 전 부처가 인재 양성을 위해 특단의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면서 “우리 잠재 성장력을 제고하고 산업 경쟁력을 고도화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이 인재 양성”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인재 양성을 위해 풀어야 될 규제가 있으면 과감하게 풀고 정부가 재정으로 지원해야 할 것이 있으면 과감하게 지원하는 과단성 있는 결단 없이, 고도성장이니 비약적 성장이니 하는 것을 담기 어려울 것”이라며, 인재 양성 노력도 주문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국무회의에서 직접 반도체 산업의 현안에 대한 설명을 하고, 국무위원들끼리 관련한 토론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오늘 국무회의에서는 배달원 등 플랫폼 종사자들이 산재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전속성 요건을 폐지하는 내용의 산재보상보험법 개정안 등 110개의 법률공포안을 의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윤 대통령 “지방정부는 국정의 중요한 파트너”
    • 입력 2022-06-07 14:22:21
    • 수정2022-06-07 14:22:57
    정치
윤석열 대통령이 “지방정부는 국정의 중요한 파트너”라며 새로 선출된 단체장들과 빠른 시일 내에 만남을 갖겠다고 밝혔습니다.

윤 대통령은 오늘(7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지자체장들과) 자주 만나고 소통할 때 진정한 ‘지방 시대’도 열린다고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새 정부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서민의 부담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리기 위해 빠르게 추경을 집행했지만, 국민들이 체감하는 경기는 매우 어렵다”면서 “우리 경제의 복합적 위기 앞에 중앙과 지역이 따로 있을 수 없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정책의 최우선 순위를 민생 안정에 두고 새로 출범할 지방자치단체와 내각 그리고 대통령실 모두가 한마음으로 노력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 (지자체와) 원활하게 소통하고 협력해 나갈 수 있도록 국무위원들께서도 각별히 신경을 써달라”고 주문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또 “반도체는 국가 안보 자산이자 우리 산업의 핵심이고, 전체 수출액의 20%를 차지하는 우리 경제의 근간”이라며, 반도체 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한 제도적 여건 조성도 당부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특히 “반도체 산업은 우수한 인재를 키워내는 것이 핵심이다. 교육부뿐만 아니고 전 부처가 인재 양성을 위해 특단의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면서 “우리 잠재 성장력을 제고하고 산업 경쟁력을 고도화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이 인재 양성”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인재 양성을 위해 풀어야 될 규제가 있으면 과감하게 풀고 정부가 재정으로 지원해야 할 것이 있으면 과감하게 지원하는 과단성 있는 결단 없이, 고도성장이니 비약적 성장이니 하는 것을 담기 어려울 것”이라며, 인재 양성 노력도 주문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국무회의에서 직접 반도체 산업의 현안에 대한 설명을 하고, 국무위원들끼리 관련한 토론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오늘 국무회의에서는 배달원 등 플랫폼 종사자들이 산재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전속성 요건을 폐지하는 내용의 산재보상보험법 개정안 등 110개의 법률공포안을 의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