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출신 금감원장 인선에…민주·정의 “검찰 편중 마이웨이” 비판
입력 2022.06.07 (16:28) 수정 2022.06.07 (16:33) 정치
윤석열 대통령이 금융감독원장으로 이복현 전 서울북부지검 부장검사를 내정하는 등 검찰 출신 측근 인사들을 요직에 인사하는 것과 관련해 야당들은 검찰 편중 인사라며 일제히 비판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조오섭 대변인은 오늘(7일) 국회 브리핑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은 인사를 자리 나눠주기로 여기는 것 같다, 검찰편중, 지인 찬스 인사라는 비판에도 마이웨이 인사를 고집하고 있다"면서 "검찰 출신이 아니면 대한민국에 유능한 인물은 씨가 마른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조 대변인은 "이복현 전 검사는 윤석열 대통령과 국정원 댓글 수사와 국정농단 특검을 함께한 '윤석열 사단'으로 꼽힌다"면서 "윤 대통령은 검찰로 모든 인사를 채울 수밖에 없는 근거를 밝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상희 의원도 자신의 SNS에 "단순히 검찰 편중 인사라고 하기에는 그 정도가 너무 지나치다"면서 "공정거래위원장으로 거론되는 강수진 고려대 교수도 과거 성남지청에서 윤 대통령과 일한 검찰 출신"이라고 썼습니다.

김 의원은 "검찰이라고 다 되는 것도 아니고 윤석열 사단에 속한 검사들이 모든 요직을 꿰찬다"면서 "인사가 발표될 때마다 국민들의 한숨이 늘어만 간다"고 비판했습니다.

정의당 장태수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법무부 장관을 정점으로 검사는 물론 윤석열 검찰총장을 보좌했던 검찰 일반직까지 대통령실 핵심 곳간지기로 기용하고, 국가보훈처장도 검찰 출신을 임명하는 등 유례가 없는 현실을 어떻게 설명하겠느냐"면서 "국정을 운영하는 대통령의 인사인지, 검찰총장의 인사인지 분간이 가지 않는다"고 성토했습니다.

장 대변인은 이어 "믿을 사람이 수족밖에 없냐는, 연민이 담긴 물음조차 던지고 싶은 지경"이라면서 "여당도 참 딱하다, 국무총리를 보좌하는 국무조정실장은 뜻대로 하더니 인사편중 정도가 아니라 검찰의 정부를 만드는 대통령의 검찰총장식 인사에 대해서는 왜 한마디도 못 하느냐"고 꼬집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검찰 출신 금감원장 인선에…민주·정의 “검찰 편중 마이웨이” 비판
    • 입력 2022-06-07 16:28:45
    • 수정2022-06-07 16:33:28
    정치
윤석열 대통령이 금융감독원장으로 이복현 전 서울북부지검 부장검사를 내정하는 등 검찰 출신 측근 인사들을 요직에 인사하는 것과 관련해 야당들은 검찰 편중 인사라며 일제히 비판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조오섭 대변인은 오늘(7일) 국회 브리핑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은 인사를 자리 나눠주기로 여기는 것 같다, 검찰편중, 지인 찬스 인사라는 비판에도 마이웨이 인사를 고집하고 있다"면서 "검찰 출신이 아니면 대한민국에 유능한 인물은 씨가 마른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조 대변인은 "이복현 전 검사는 윤석열 대통령과 국정원 댓글 수사와 국정농단 특검을 함께한 '윤석열 사단'으로 꼽힌다"면서 "윤 대통령은 검찰로 모든 인사를 채울 수밖에 없는 근거를 밝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상희 의원도 자신의 SNS에 "단순히 검찰 편중 인사라고 하기에는 그 정도가 너무 지나치다"면서 "공정거래위원장으로 거론되는 강수진 고려대 교수도 과거 성남지청에서 윤 대통령과 일한 검찰 출신"이라고 썼습니다.

김 의원은 "검찰이라고 다 되는 것도 아니고 윤석열 사단에 속한 검사들이 모든 요직을 꿰찬다"면서 "인사가 발표될 때마다 국민들의 한숨이 늘어만 간다"고 비판했습니다.

정의당 장태수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법무부 장관을 정점으로 검사는 물론 윤석열 검찰총장을 보좌했던 검찰 일반직까지 대통령실 핵심 곳간지기로 기용하고, 국가보훈처장도 검찰 출신을 임명하는 등 유례가 없는 현실을 어떻게 설명하겠느냐"면서 "국정을 운영하는 대통령의 인사인지, 검찰총장의 인사인지 분간이 가지 않는다"고 성토했습니다.

장 대변인은 이어 "믿을 사람이 수족밖에 없냐는, 연민이 담긴 물음조차 던지고 싶은 지경"이라면서 "여당도 참 딱하다, 국무총리를 보좌하는 국무조정실장은 뜻대로 하더니 인사편중 정도가 아니라 검찰의 정부를 만드는 대통령의 검찰총장식 인사에 대해서는 왜 한마디도 못 하느냐"고 꼬집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