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수부, 화물연대 파업에 컨테이너 운송차 127대 투입
입력 2022.06.07 (17:57) 수정 2022.06.07 (18:00) 경제
해양수산부는 민주노총 화물연대의 총파업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항만별로 비상수송대책반과 비상수송위원회를 설치·운영하고 있다고 오늘(7일) 밝혔습니다.

해수부는 국토교통부의 위기경보 단계가 '주의'에서 '경계'로 상향조정된 어제부터 본부 비상수송대책반을 비상대책본부로 격상하고, 항만별 지방 비상수송대책본부에는 외부기관과 함께 합동 근무 반을 신설했습니다.

해수부는 또 관용 컨테이너 운송 화물차 총 127대를 주요 항만에 투입하고, 지방자치단체와의 협의를 통해 필요 시 부두 내 이송 장비인 야드 트랙터가 부두 밖으로 임시 운행할 수 있도록 합니다.

또 자가용 8톤 이상의 카고트럭과 견인형 특수차에 대해서는 운송거부 종료 시까지 유상운송을 임시 허용하고, 긴급 수출입 컨테이너는 화물열차를 증편 운행합니다.

아울러 11만 2,000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분의 물량을 장치할 수 있는 임시장치장 32개소를 전국에 확보하고, 견인형 특수차와 자가용 유상운송허가 차량에 대해 고속도로 통행료를 면제합니다.

해운업계는 화물연대 총파업 첫날까지는 선박 입출항에 큰 영향이 없는 것으로 보고 있지만, 파업 본격화 시 트럭킹 등 항만 내 박스 반·출입이 다소 지연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부산항만공사 제공]
  • 해수부, 화물연대 파업에 컨테이너 운송차 127대 투입
    • 입력 2022-06-07 17:57:34
    • 수정2022-06-07 18:00:05
    경제
해양수산부는 민주노총 화물연대의 총파업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항만별로 비상수송대책반과 비상수송위원회를 설치·운영하고 있다고 오늘(7일) 밝혔습니다.

해수부는 국토교통부의 위기경보 단계가 '주의'에서 '경계'로 상향조정된 어제부터 본부 비상수송대책반을 비상대책본부로 격상하고, 항만별 지방 비상수송대책본부에는 외부기관과 함께 합동 근무 반을 신설했습니다.

해수부는 또 관용 컨테이너 운송 화물차 총 127대를 주요 항만에 투입하고, 지방자치단체와의 협의를 통해 필요 시 부두 내 이송 장비인 야드 트랙터가 부두 밖으로 임시 운행할 수 있도록 합니다.

또 자가용 8톤 이상의 카고트럭과 견인형 특수차에 대해서는 운송거부 종료 시까지 유상운송을 임시 허용하고, 긴급 수출입 컨테이너는 화물열차를 증편 운행합니다.

아울러 11만 2,000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분의 물량을 장치할 수 있는 임시장치장 32개소를 전국에 확보하고, 견인형 특수차와 자가용 유상운송허가 차량에 대해 고속도로 통행료를 면제합니다.

해운업계는 화물연대 총파업 첫날까지는 선박 입출항에 큰 영향이 없는 것으로 보고 있지만, 파업 본격화 시 트럭킹 등 항만 내 박스 반·출입이 다소 지연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부산항만공사 제공]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