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文 사저 시위에 尹 “집무실 시위도 허가”…민주당 “옹졸함 극치”
입력 2022.06.07 (19:11) 수정 2022.06.07 (22:17)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문재인 전 대통령의 양산 사저 주변에서 계속되고 있는 집회와 시위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이 "대통령 집무실도 시위가 허가되는 판"이라며 별도의 조치를 취할 뜻이 없음을 내비쳤습니다.

민주당은 "국민의 고통마저 외면하겠다는 옹졸함의 극치"라고 비판했습니다.

박민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사과하라! 사과하라!"]

백신 피해자 단체부터 보수 성향 단체까지, 문재인 전 대통령 양산 사저 앞 집회·시위는 한 달가량 이어지고 있습니다.

욕설을 비롯한 원색적인 구호가 밤낮없이 계속되자 마을 주민들은 못 살겠다며 경찰에 진정서를 냈고, 일부는 정신과 치료까지 받았습니다.

문재인 전 대통령도 사저 앞 시위를 '반 지성'으로 규정하며 불쾌감을 내비쳤습니다.

민주당 등 야권에선 윤석열 대통령이 문제 해결에 나서달라고 촉구했는데 윤 대통령이 오늘 처음 직접 입장을 밝혔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뭐 대통령 집무실도 시위가 허가되는 판이니까 다 법에 따라서 되지 않겠습니까?"]

문 전 대통령 사저 앞 시위를 막을 법적 근거가 없는 만큼 문제 해결에 개입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해석됐습니다.

민주당은 윤 대통령이 시위를 빙자한 욕설과 고성방가를 용인하고, 부추기는 거냐고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조오섭/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욕설 시위를 제지해야 할 경찰에 좋지 않은 신호를 준 것과 다름없습니다. 국민의 고통마저 외면하겠다는 대통령의 옹졸함의 극치입니다."]

대선 때 윤 대통령을 도왔던 금태섭 전 의원도 "대통령은 법을 따지는 자리가 아니고 정치를 하는 자리"라며 쓴소리를 했습니다.

대통령실은 집회·결사의 자유는 가장 중요한 기본권이라며 불법 행위가 있다면 처벌받겠지만, 기준에 맞으면 집회를 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논란에도 '원칙론'을 내세우며 거듭 선을 그은 겁니다.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

촬영기자:윤희진 권순두/영상편집:최근혁
  • 文 사저 시위에 尹 “집무실 시위도 허가”…민주당 “옹졸함 극치”
    • 입력 2022-06-07 19:11:49
    • 수정2022-06-07 22:17:57
    뉴스 7
[앵커]

문재인 전 대통령의 양산 사저 주변에서 계속되고 있는 집회와 시위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이 "대통령 집무실도 시위가 허가되는 판"이라며 별도의 조치를 취할 뜻이 없음을 내비쳤습니다.

민주당은 "국민의 고통마저 외면하겠다는 옹졸함의 극치"라고 비판했습니다.

박민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사과하라! 사과하라!"]

백신 피해자 단체부터 보수 성향 단체까지, 문재인 전 대통령 양산 사저 앞 집회·시위는 한 달가량 이어지고 있습니다.

욕설을 비롯한 원색적인 구호가 밤낮없이 계속되자 마을 주민들은 못 살겠다며 경찰에 진정서를 냈고, 일부는 정신과 치료까지 받았습니다.

문재인 전 대통령도 사저 앞 시위를 '반 지성'으로 규정하며 불쾌감을 내비쳤습니다.

민주당 등 야권에선 윤석열 대통령이 문제 해결에 나서달라고 촉구했는데 윤 대통령이 오늘 처음 직접 입장을 밝혔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뭐 대통령 집무실도 시위가 허가되는 판이니까 다 법에 따라서 되지 않겠습니까?"]

문 전 대통령 사저 앞 시위를 막을 법적 근거가 없는 만큼 문제 해결에 개입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해석됐습니다.

민주당은 윤 대통령이 시위를 빙자한 욕설과 고성방가를 용인하고, 부추기는 거냐고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조오섭/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욕설 시위를 제지해야 할 경찰에 좋지 않은 신호를 준 것과 다름없습니다. 국민의 고통마저 외면하겠다는 대통령의 옹졸함의 극치입니다."]

대선 때 윤 대통령을 도왔던 금태섭 전 의원도 "대통령은 법을 따지는 자리가 아니고 정치를 하는 자리"라며 쓴소리를 했습니다.

대통령실은 집회·결사의 자유는 가장 중요한 기본권이라며 불법 행위가 있다면 처벌받겠지만, 기준에 맞으면 집회를 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논란에도 '원칙론'을 내세우며 거듭 선을 그은 겁니다.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

촬영기자:윤희진 권순두/영상편집:최근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