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北 조만간 7차 핵실험 우려…동맹과 긴급상황 대비”
입력 2022.06.07 (19:19) 수정 2022.06.07 (19:33) 뉴스7(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 국무부가 북한이 조만간 7차 핵실험을 할 것으로 우려된다며 긴급상황에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북한의 지속적 도발과 관련해 미국의 모든 방어능력을 동원해 한국에 억지력을 제공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양순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 국무부가 며칠 내로 북한이 7차 핵실험을 감행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 미국이 최근 경고해왔던 사안이라며, 동맹들과 협의해 긴급상황에 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네드 프라이스/미 국무부 대변인 : "(북한의 핵실험은) 미국이 그간 경고해 왔던 사안입니다. 이는 미국과 동맹, 파트너들이 협의해 온 논의 주제로, 긴급 상황에 대해 대비해오고 있다는 점을 명확히 말씀드립니다."]

국제원자력기구에서 어제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갱도 1곳이 재개방됐다고 보고한 지 하루 만에 미 국무부에서 핵실험 우려를 밝힌 겁니다.

대니얼 크리튼브링크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을 명백히 우려하고 있다며, 북한의 모든 위협에 대해 미국은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크리튼브링크 차관보는 특히 이틀 전 미사일 발사를 포함해 북한 탄도미사일의 실험 속도와 규모가 심각하게 증가했다며 미국의 모든 방어 능력을 동원해 한국에 확장된 억지력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대니얼 크리튼브링크/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 "전적으로 명확하게 하고 싶습니다. 어떤 실수도 없을 겁니다. 한국에 대한 안보 약속을 유지하겠다는 미국의 의지는 절대적으로 철통 같습니다."]

미 국무부는 다만 북핵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외교와 대화라는 입장엔 변함이 없다며 더이상의 불안정한 행동을 자제하고 진지하고 지속적인 외교의 길을 택할 것을 북한에 다시금 촉구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양순입니다.

영상편집:김인수/자료조사:이세영·권나영
  • 美 “北 조만간 7차 핵실험 우려…동맹과 긴급상황 대비”
    • 입력 2022-06-07 19:19:15
    • 수정2022-06-07 19:33:29
    뉴스7(대구)
[앵커]

미 국무부가 북한이 조만간 7차 핵실험을 할 것으로 우려된다며 긴급상황에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북한의 지속적 도발과 관련해 미국의 모든 방어능력을 동원해 한국에 억지력을 제공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양순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 국무부가 며칠 내로 북한이 7차 핵실험을 감행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 미국이 최근 경고해왔던 사안이라며, 동맹들과 협의해 긴급상황에 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네드 프라이스/미 국무부 대변인 : "(북한의 핵실험은) 미국이 그간 경고해 왔던 사안입니다. 이는 미국과 동맹, 파트너들이 협의해 온 논의 주제로, 긴급 상황에 대해 대비해오고 있다는 점을 명확히 말씀드립니다."]

국제원자력기구에서 어제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갱도 1곳이 재개방됐다고 보고한 지 하루 만에 미 국무부에서 핵실험 우려를 밝힌 겁니다.

대니얼 크리튼브링크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을 명백히 우려하고 있다며, 북한의 모든 위협에 대해 미국은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크리튼브링크 차관보는 특히 이틀 전 미사일 발사를 포함해 북한 탄도미사일의 실험 속도와 규모가 심각하게 증가했다며 미국의 모든 방어 능력을 동원해 한국에 확장된 억지력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대니얼 크리튼브링크/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 "전적으로 명확하게 하고 싶습니다. 어떤 실수도 없을 겁니다. 한국에 대한 안보 약속을 유지하겠다는 미국의 의지는 절대적으로 철통 같습니다."]

미 국무부는 다만 북핵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외교와 대화라는 입장엔 변함이 없다며 더이상의 불안정한 행동을 자제하고 진지하고 지속적인 외교의 길을 택할 것을 북한에 다시금 촉구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양순입니다.

영상편집:김인수/자료조사:이세영·권나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