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하나?
입력 2022.06.07 (21:22) 수정 2022.06.08 (13: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김지숙 기자와 자세한 얘기​ 좀 더 나눠보겠습니다.

쟁점이 되고 있는 안전운임제, 시행기간이 올해 연말까지죠?

[기자]

그렇습니다.

[앵커]

연말까진 시간이 꽤 있는데 왜 지금 파업에 들어간건가요?

[기자]

만약 안전운임제가 내년에도 유지된다면 내년의 안전운임을 얼마로 정할지에 대해 7월에 논의하도록 돼 있습니다.

7월이면 다음 달이죠.

안전운임제를 유지하도록 결정해 달라고 주장해 온 화물연대는 더 나아가 내년 안전운임 논의도 빨리 시작해야 한다고 촉구하면서 파업에 들어간 겁니다.

[앵커]

여기에 대한 경영계 입장, 여전히 단호한가요?

[기자]

한 마디로 안전운임제. 이제 그만하자 입니다.

물류비 부담이 너무 커져서 수출 경쟁력이 떨어진다는 게 이유입니다.

노동계와 경영계의 주장 모두 타협점 없이 평행선을 달리고 있습니다.

[앵커]

그렇다면 정부가 중재에 나서야 하지 않을까요?

[기자]

정부 입장은 안전운임제를 유지하든 폐지하든 국회에서 논의해야 한단 겁니다.

그런데 지금 국회 상황이 녹록치 않습니다.

여야간 힘겨루기 속에 원 구성이 아직 안 되다 보니 뭔가를 논의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3월에 국회에 공청회를 열자고 제안했는데 대선 등의 일정 때문에 진전이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화물연대가 지난해에도 똑같은 이유로 파업을 했었던 만큼 정부가 좀 더 일찍 논의를 시작했어야 했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앵커]

국회에서도 당장 논의가 어렵다면 파업이 길어질 수도 있겠네요?

[기자]

그럴 가능성을 배제할 순 없습니다.

국토부는 화물연대측에 일단 업무에 복귀하고 논의를 위한 협의체에 참여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실제 정부는 이번 달부터 협의체 구성을 할 계획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반면 화물연대는 정치권이나 정부 어느 쪽에서든 제도를 계속 유지하겠단 약속 또는 논의가 있어야 복귀하겠단 입장입니다.

양측 다 대화 의지는 있는 만큼 진전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앵커]

대화 창구가 속히 열려야겠네요.​

김지숙 기자 ​잘 들었습니다.

영상편집:김대범
  •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하나?
    • 입력 2022-06-07 21:22:31
    • 수정2022-06-08 13:05:39
    뉴스 9
[앵커]

김지숙 기자와 자세한 얘기​ 좀 더 나눠보겠습니다.

쟁점이 되고 있는 안전운임제, 시행기간이 올해 연말까지죠?

[기자]

그렇습니다.

[앵커]

연말까진 시간이 꽤 있는데 왜 지금 파업에 들어간건가요?

[기자]

만약 안전운임제가 내년에도 유지된다면 내년의 안전운임을 얼마로 정할지에 대해 7월에 논의하도록 돼 있습니다.

7월이면 다음 달이죠.

안전운임제를 유지하도록 결정해 달라고 주장해 온 화물연대는 더 나아가 내년 안전운임 논의도 빨리 시작해야 한다고 촉구하면서 파업에 들어간 겁니다.

[앵커]

여기에 대한 경영계 입장, 여전히 단호한가요?

[기자]

한 마디로 안전운임제. 이제 그만하자 입니다.

물류비 부담이 너무 커져서 수출 경쟁력이 떨어진다는 게 이유입니다.

노동계와 경영계의 주장 모두 타협점 없이 평행선을 달리고 있습니다.

[앵커]

그렇다면 정부가 중재에 나서야 하지 않을까요?

[기자]

정부 입장은 안전운임제를 유지하든 폐지하든 국회에서 논의해야 한단 겁니다.

그런데 지금 국회 상황이 녹록치 않습니다.

여야간 힘겨루기 속에 원 구성이 아직 안 되다 보니 뭔가를 논의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3월에 국회에 공청회를 열자고 제안했는데 대선 등의 일정 때문에 진전이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화물연대가 지난해에도 똑같은 이유로 파업을 했었던 만큼 정부가 좀 더 일찍 논의를 시작했어야 했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앵커]

국회에서도 당장 논의가 어렵다면 파업이 길어질 수도 있겠네요?

[기자]

그럴 가능성을 배제할 순 없습니다.

국토부는 화물연대측에 일단 업무에 복귀하고 논의를 위한 협의체에 참여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실제 정부는 이번 달부터 협의체 구성을 할 계획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반면 화물연대는 정치권이나 정부 어느 쪽에서든 제도를 계속 유지하겠단 약속 또는 논의가 있어야 복귀하겠단 입장입니다.

양측 다 대화 의지는 있는 만큼 진전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앵커]

대화 창구가 속히 열려야겠네요.​

김지숙 기자 ​잘 들었습니다.

영상편집:김대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