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러, 유엔총회서 대북제재 완화 촉구…“美, 연합훈련 끝내야”
입력 2022.06.09 (03:01) 수정 2022.06.09 (03:24) 국제
중국과 러시아가 현지시각 8일 유엔총회 회의에서 대북제재 완화 필요성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지난달 26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서 대북 추가제재 결의안에 거부권을 행사한 이들 국가는 거부권 행사 이유를 설명하라는 취지에서 이날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회의에서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발언을 신청한 유엔 회원국 중 맨 처음으로 연단에 오른 장쥔 주유엔 중국대사는 "미국은 특정 영역에서의 대북 제재 완화와 연합 군사훈련 중단과 같은 많은 일을 할 수 있다"며 "단지 전제조건 없이 대화할 준비가 됐다고 말만 하지 말고 행동에 나서는 것이 핵심"이라고 말했습니다.

장 대사는 "한반도의 현재 상황은 긴박해지고 있다. 이는 주로 미국의 정책 뒤집기 때문"이라면서 "북한이 2018년 비핵화 조치에 나선 이후 미국 측은 상호 조치를 취하지 않았고 북한의 적법한 우려에 대응하지 않았다"고 비판했습니다.

미국의 대북 추가 제재 결의안 추진에 대해 중국은 제재 결의 대신 의장성명 채택 등 다른 대안을 제시했으나 "미국은 표결 강행을 주장하며 이러한 접근법에 반대한 유일한 나라였다"고 장 대사는 주장했습니다.

이에 따라 "중국은 반대표를 던지는 것 말고는 다른 선택이 없었다"면서 "미국은 한반도 문제의 근본적인 해결 책임을 져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두 번째 발언자로 나선 안나 에브스티그니바 주유엔 러시아 차석대사도 "새 제재 결의안은 북한의 복잡한 인도주의적 상황을 더 악화할 수 있기 때문에 지지하지 않은 것"이라며 "안보리 의장성명을 원했지만 이러한 제안은 쇠귀에 경 읽기였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그런 (추가 제재) 조치의 인도주의적 여파는 극히 위험하다"면서 코로나19 사태의 영향을 거론한 뒤 중국과 러시아가 제안한 인도주의적 제재 면제 확대 조치가 더욱 타당하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에브스티그니바 차석대사는 "지난 1년간 한반도 상황의 악화를 목격했다"며 "제재 패러다임은 지역 안보 보장에 실패했다"고 비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유엔웹티비 캡처]
  • 중·러, 유엔총회서 대북제재 완화 촉구…“美, 연합훈련 끝내야”
    • 입력 2022-06-09 03:01:12
    • 수정2022-06-09 03:24:09
    국제
중국과 러시아가 현지시각 8일 유엔총회 회의에서 대북제재 완화 필요성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지난달 26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서 대북 추가제재 결의안에 거부권을 행사한 이들 국가는 거부권 행사 이유를 설명하라는 취지에서 이날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회의에서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발언을 신청한 유엔 회원국 중 맨 처음으로 연단에 오른 장쥔 주유엔 중국대사는 "미국은 특정 영역에서의 대북 제재 완화와 연합 군사훈련 중단과 같은 많은 일을 할 수 있다"며 "단지 전제조건 없이 대화할 준비가 됐다고 말만 하지 말고 행동에 나서는 것이 핵심"이라고 말했습니다.

장 대사는 "한반도의 현재 상황은 긴박해지고 있다. 이는 주로 미국의 정책 뒤집기 때문"이라면서 "북한이 2018년 비핵화 조치에 나선 이후 미국 측은 상호 조치를 취하지 않았고 북한의 적법한 우려에 대응하지 않았다"고 비판했습니다.

미국의 대북 추가 제재 결의안 추진에 대해 중국은 제재 결의 대신 의장성명 채택 등 다른 대안을 제시했으나 "미국은 표결 강행을 주장하며 이러한 접근법에 반대한 유일한 나라였다"고 장 대사는 주장했습니다.

이에 따라 "중국은 반대표를 던지는 것 말고는 다른 선택이 없었다"면서 "미국은 한반도 문제의 근본적인 해결 책임을 져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두 번째 발언자로 나선 안나 에브스티그니바 주유엔 러시아 차석대사도 "새 제재 결의안은 북한의 복잡한 인도주의적 상황을 더 악화할 수 있기 때문에 지지하지 않은 것"이라며 "안보리 의장성명을 원했지만 이러한 제안은 쇠귀에 경 읽기였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그런 (추가 제재) 조치의 인도주의적 여파는 극히 위험하다"면서 코로나19 사태의 영향을 거론한 뒤 중국과 러시아가 제안한 인도주의적 제재 면제 확대 조치가 더욱 타당하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에브스티그니바 차석대사는 "지난 1년간 한반도 상황의 악화를 목격했다"며 "제재 패러다임은 지역 안보 보장에 실패했다"고 비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유엔웹티비 캡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