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베를린 도심 차량 돌진…1명 사망·8명 중상
입력 2022.06.09 (07:23) 수정 2022.06.09 (07:3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독일의 수도 베를린 시내 중심에서 차량이 인도로 돌진해 1명이 숨지고 8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범인은 현장에서 붙잡혔는데 경찰은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베를린 김귀수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차량 한 대가 유리를 박살내고 상점에 처박혀 있습니다.

무장한 경찰들이 주변을 통제하고 있습니다.

현지시간 8일 오전 이 차량은 상점 충돌 직전 인도로 돌진했습니다.

[존 배로우먼/목격자/미국 배우 : "저희 맞은편에 카페가 있었는데 외부 좌석이 다 박살났고, 사람들이 다 날아가버렸어요."]

이 사고로 1명이 숨졌고, 8명이 중상을 입었다고 베를린 경찰은 밝혔습니다.

차량 운전자는 29살 남성, 현장에서 붙잡혀 경찰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틸로 카블리츠/베를린 경찰 대변인 : "범행 동기에 대한 수많은 가능성 중에 아직 어떤 것도 100% 확신할 수 없습니다. 중요한 것은 여기에 있는 모든 시민의 안전을 절대적으로 지켜야 한다는 겁니다."]

사고 현장 주변의 상점들은 손님들을 내보내고 영업을 중단했습니다.

이곳은 베를린 시내 중심부 쇼핑가로 평소에도 많은 시민과 관광객이 오가는 곳입니다.

특히 2016년 12월 길 하나를 사이에 두고 많은 희생자가 발생했던 트럭 테러가 일어났던 곳이기도 합니다.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무려 12명이 숨졌던 베를린 트럭 테러 사건을 기억하는 시민들은 다시 테러의 위협이 있는 건 아닌지 우려하고 있습니다.

[에두아르트 오퍼만/베를린 시민 : "경찰과 구조 차량이 많이 보이면 자동적으로 무슨 일이 다시 일어났다고 믿게 됩니다. 테러가 발생했다고 말이죠. 저는 그게 항상 두렵습니다."]

베를린 경찰은 고의적인 범행인지, 그렇다면 배후가 있는지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베를린에서 KBS 뉴스 김귀수입니다.

영상편집:김인수/촬영:김영환
  • 베를린 도심 차량 돌진…1명 사망·8명 중상
    • 입력 2022-06-09 07:23:42
    • 수정2022-06-09 07:32:18
    뉴스광장
[앵커]

독일의 수도 베를린 시내 중심에서 차량이 인도로 돌진해 1명이 숨지고 8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범인은 현장에서 붙잡혔는데 경찰은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베를린 김귀수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차량 한 대가 유리를 박살내고 상점에 처박혀 있습니다.

무장한 경찰들이 주변을 통제하고 있습니다.

현지시간 8일 오전 이 차량은 상점 충돌 직전 인도로 돌진했습니다.

[존 배로우먼/목격자/미국 배우 : "저희 맞은편에 카페가 있었는데 외부 좌석이 다 박살났고, 사람들이 다 날아가버렸어요."]

이 사고로 1명이 숨졌고, 8명이 중상을 입었다고 베를린 경찰은 밝혔습니다.

차량 운전자는 29살 남성, 현장에서 붙잡혀 경찰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틸로 카블리츠/베를린 경찰 대변인 : "범행 동기에 대한 수많은 가능성 중에 아직 어떤 것도 100% 확신할 수 없습니다. 중요한 것은 여기에 있는 모든 시민의 안전을 절대적으로 지켜야 한다는 겁니다."]

사고 현장 주변의 상점들은 손님들을 내보내고 영업을 중단했습니다.

이곳은 베를린 시내 중심부 쇼핑가로 평소에도 많은 시민과 관광객이 오가는 곳입니다.

특히 2016년 12월 길 하나를 사이에 두고 많은 희생자가 발생했던 트럭 테러가 일어났던 곳이기도 합니다.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무려 12명이 숨졌던 베를린 트럭 테러 사건을 기억하는 시민들은 다시 테러의 위협이 있는 건 아닌지 우려하고 있습니다.

[에두아르트 오퍼만/베를린 시민 : "경찰과 구조 차량이 많이 보이면 자동적으로 무슨 일이 다시 일어났다고 믿게 됩니다. 테러가 발생했다고 말이죠. 저는 그게 항상 두렵습니다."]

베를린 경찰은 고의적인 범행인지, 그렇다면 배후가 있는지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베를린에서 KBS 뉴스 김귀수입니다.

영상편집:김인수/촬영:김영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