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위터, 이르면 7월 말 회사 매각안 놓고 주주 투표 열기로
입력 2022.06.09 (07:31) 수정 2022.06.09 (07:39) 국제
소셜미디어 트위터가 이르면 7월 말쯤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에게 회사를 매각하는 방안에 대해 주주 투표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경제매체 CNBC가 현지시각 8일 보도했습니다.

CNBC는 이날 트위터의 비자야 가데 최고법률책임자(CLO)가 직원들에게 인수 거래를 마무리하기 위해 계속해서 건설적으로 일하고 있다면서 매각안에 대한 주주 투표를 7월 말 또는 8월 초에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이는 머스크의 변호인이 트위터에 스팸봇(스팸 발송용 자동 프로그램 계정)과 가짜 계정에 대한 정확한 데이터를 요구하며 이 데이터를 내놓지 않을 경우 인수 거래 파기 가능성을 경고한 가운데 나온 것입니다.

이에 대해 트위터는 머스크와 지속적으로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특히 트위터는 '파이어호스'(firehose) 데이터를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파이어호스는 트위터에 올라온 모든 트윗을 다양한 기준으로 분석한 데이터입니다.

여기에는 이용자들이 트윗을 올린 기기나, 트윗을 올린 계정의 프로필 등이 포함됩니다.

그러나 공개되지 않은 트위터 이용자의 개인적 인적사항이나 트위터가 얼마나 자주 계정을 검증하는지와 같은 기밀정보는 담겨 있지 않습니다.

이 데이터는 트위터가 자사 사업을 위해 소셜미디어 모니터 업체들에 판매하는 것인데 머스크에게는 정보 공유 차원에서 이를 무료로 제공할 계획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트위터, 이르면 7월 말 회사 매각안 놓고 주주 투표 열기로
    • 입력 2022-06-09 07:31:49
    • 수정2022-06-09 07:39:23
    국제
소셜미디어 트위터가 이르면 7월 말쯤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에게 회사를 매각하는 방안에 대해 주주 투표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경제매체 CNBC가 현지시각 8일 보도했습니다.

CNBC는 이날 트위터의 비자야 가데 최고법률책임자(CLO)가 직원들에게 인수 거래를 마무리하기 위해 계속해서 건설적으로 일하고 있다면서 매각안에 대한 주주 투표를 7월 말 또는 8월 초에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이는 머스크의 변호인이 트위터에 스팸봇(스팸 발송용 자동 프로그램 계정)과 가짜 계정에 대한 정확한 데이터를 요구하며 이 데이터를 내놓지 않을 경우 인수 거래 파기 가능성을 경고한 가운데 나온 것입니다.

이에 대해 트위터는 머스크와 지속적으로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특히 트위터는 '파이어호스'(firehose) 데이터를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파이어호스는 트위터에 올라온 모든 트윗을 다양한 기준으로 분석한 데이터입니다.

여기에는 이용자들이 트윗을 올린 기기나, 트윗을 올린 계정의 프로필 등이 포함됩니다.

그러나 공개되지 않은 트위터 이용자의 개인적 인적사항이나 트위터가 얼마나 자주 계정을 검증하는지와 같은 기밀정보는 담겨 있지 않습니다.

이 데이터는 트위터가 자사 사업을 위해 소셜미디어 모니터 업체들에 판매하는 것인데 머스크에게는 정보 공유 차원에서 이를 무료로 제공할 계획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