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젤렌스키, 투자귀재 버핏 아들 만나 우크라 재건 논의
입력 2022.06.09 (09:29) 수정 2022.06.09 (09:36) 국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미국의 자선 사업가인 하워드 버핏(67)을 만나 우크라이나 재건 방안을 논의했다고 영국 일간지 가디언 등이 현지시각 8일 보도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하워드 버핏과의 이번 만남에서) 주요 항구도시인 오데사 지역의 관개 시스템 복원 사업과 대국민 지원, 기뢰제거 사업 등에 참여할 기회를 제안했다"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전했습니다.

하워드 버핏은 세계적인 억만장자인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91) 버크셔해서웨이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의 장남입니다. 아버지 워런 버핏이 운영하는 투자자문사 버크셔해서웨이의 이사이며 민간 자선 단체인 하워드 G 버핏 재단의 대푭니다.

이 재단은 2020년 말 기준으로 2천900만 달러(한화 364억 5천여만 원)의 자산을 보유하고 있으며 글로벌 식량 안보와 분쟁 완화, 공공 안전 등을 주요 사업으로 제시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게티이미지]
  • 젤렌스키, 투자귀재 버핏 아들 만나 우크라 재건 논의
    • 입력 2022-06-09 09:29:15
    • 수정2022-06-09 09:36:13
    국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미국의 자선 사업가인 하워드 버핏(67)을 만나 우크라이나 재건 방안을 논의했다고 영국 일간지 가디언 등이 현지시각 8일 보도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하워드 버핏과의 이번 만남에서) 주요 항구도시인 오데사 지역의 관개 시스템 복원 사업과 대국민 지원, 기뢰제거 사업 등에 참여할 기회를 제안했다"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전했습니다.

하워드 버핏은 세계적인 억만장자인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91) 버크셔해서웨이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의 장남입니다. 아버지 워런 버핏이 운영하는 투자자문사 버크셔해서웨이의 이사이며 민간 자선 단체인 하워드 G 버핏 재단의 대푭니다.

이 재단은 2020년 말 기준으로 2천900만 달러(한화 364억 5천여만 원)의 자산을 보유하고 있으며 글로벌 식량 안보와 분쟁 완화, 공공 안전 등을 주요 사업으로 제시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