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속보영상] 박홍근, 검찰 편중 인사 논란에 “윤 대통령의 오만과 아집”
입력 2022.06.09 (10:51) 수정 2022.06.09 (10:52) 현장영상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 출신을 잇따라 요직에 임명한 것과 관련해 "검찰 출신 측근만 능력 있다는 인식은 오만과 아집에 불과하다"고 비판했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오늘(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대통령실과 총리실, 금감원까지 13명의 측근 검사가 요직에 임명되며 윤석열 사단은 사정, 인사, 정보에 사회경제분야까지 포진하게 됐다"며 "권력을 분산해 견제와 균형을 보장하기 위한 헌법의 기본 원리가 무색해졌다"고 밝혔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이동균 전 부장검사를 법무부 인사정보관리단의 1담당관으로 임명했다"며 "이 담당관은 윤석열 검찰총장 준비단과 대통령직 인수위를 거친 윤석열 사단의 핵심"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인사정보관리단이 공식 출범하면서 총리부터 각 부처 고위공직자들이 소통령 한동훈과 윤석열 사단의 눈치를 볼 것이라는 우려는 결국 현실이 됐다"며 "1호 검증대상인 경찰청장부터 임기가 만료되는 대법관, 헌법재판소 재판관 등의 독립성마저 흔들릴까 걱정"이라고 비판했습니다.

특수부 검사 출신인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에 대해선 "금리 인상기에 한국 경제 폭탄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는 상황에서 대출 규제 완화, 가계대출 재원 등 금융시장 관리를 수사 능력만 갖고 제대로 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밝혔습니다.
  • [속보영상] 박홍근, 검찰 편중 인사 논란에 “윤 대통령의 오만과 아집”
    • 입력 2022-06-09 10:51:46
    • 수정2022-06-09 10:52:09
    현장영상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 출신을 잇따라 요직에 임명한 것과 관련해 "검찰 출신 측근만 능력 있다는 인식은 오만과 아집에 불과하다"고 비판했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오늘(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대통령실과 총리실, 금감원까지 13명의 측근 검사가 요직에 임명되며 윤석열 사단은 사정, 인사, 정보에 사회경제분야까지 포진하게 됐다"며 "권력을 분산해 견제와 균형을 보장하기 위한 헌법의 기본 원리가 무색해졌다"고 밝혔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이동균 전 부장검사를 법무부 인사정보관리단의 1담당관으로 임명했다"며 "이 담당관은 윤석열 검찰총장 준비단과 대통령직 인수위를 거친 윤석열 사단의 핵심"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인사정보관리단이 공식 출범하면서 총리부터 각 부처 고위공직자들이 소통령 한동훈과 윤석열 사단의 눈치를 볼 것이라는 우려는 결국 현실이 됐다"며 "1호 검증대상인 경찰청장부터 임기가 만료되는 대법관, 헌법재판소 재판관 등의 독립성마저 흔들릴까 걱정"이라고 비판했습니다.

특수부 검사 출신인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에 대해선 "금리 인상기에 한국 경제 폭탄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는 상황에서 대출 규제 완화, 가계대출 재원 등 금융시장 관리를 수사 능력만 갖고 제대로 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