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북 농어촌공사, 가뭄 장기화 대책 논의
입력 2022.06.09 (10:59) 수정 2022.06.09 (11:04) 930뉴스(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농어촌공사 충북본부와 충북 7개 지사는 어제(8일) 영상회의를 통해 가뭄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충북본부 등은 저수율이 평년과 비슷한 57% 수준이어서 모내기 철 용수 공급엔 문제가 없지만, 비가 오지 않는 날이 지속 되면 밭작물 등을 중심으로 가뭄 피해가 우려된다고 밝혔습니다.

또, 저수지 9곳에 양수시설을 설치하고 농경지 퇴수를 재이용하는 등 가뭄 장기화에 대비하기로 했습니다.
  • 충북 농어촌공사, 가뭄 장기화 대책 논의
    • 입력 2022-06-09 10:59:53
    • 수정2022-06-09 11:04:15
    930뉴스(청주)
농어촌공사 충북본부와 충북 7개 지사는 어제(8일) 영상회의를 통해 가뭄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충북본부 등은 저수율이 평년과 비슷한 57% 수준이어서 모내기 철 용수 공급엔 문제가 없지만, 비가 오지 않는 날이 지속 되면 밭작물 등을 중심으로 가뭄 피해가 우려된다고 밝혔습니다.

또, 저수지 9곳에 양수시설을 설치하고 농경지 퇴수를 재이용하는 등 가뭄 장기화에 대비하기로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