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인태 “이재명, 지금은 쉴 때…‘강성 팬덤’ 선거 패인”
입력 2022.06.09 (11:05) 수정 2022.06.09 (11:06) 정치
야권 원로 인사인 유인태 전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의 당권 도전에 대해 "본인을 위해서는 (전당대회에) 안 나오는 게 좋다고 본다"며 "여러 가지로 지금은 조금 쉴 때라고 본다"고 밝혔습니다.

유인태 전 의원은 오늘(9일) CBS 라디오에 출연해 "대통령 선거 떨어지자마자 이러는 후보는 처음 본다"며 "앞으로 대선은 5년 남았는데 당분간 원내 처음 들어왔으니 길게 보고 가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유 전 의원은 이재명 의원의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와 송영길 전 대표의 서울시장 출마에 대해서도 "둘이 대충 얘기가 돼서 그렇게 시나리오를 짰다고 봐야 될 것 아니냐"며 "이번 지방선거 진 게 두 사람만이 책임이라는 데 동의하진 않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금이라도 더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는 데는 영향이 컸다"고 말했습니다.

일부 친이재명계 의원들이 '당이 원해서 출마했다'고 거듭 주장하는 데 대해선 "당이 원하기는, 무슨 당이 원하냐"며 "세상이 다 아는 걸 가지고 자꾸 쓸데없는 소리 그만하라"고 비판했습니다.

유 전 의원은 최근 일부 강성 지지자들의 문자폭탄과 대자보 테러 등이 당내 민주주의를 해친다며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는데 대해선 "누차 얘기해 왔지만 저런 강성 팬덤에 당이 휘둘려선 안 된다"며 "민주당이 보궐선거부터 세 번 연거푸 진 것도 강성 팬덤 영향을 받은 탓"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럴거면) 대의민주주의를 왜 하느냐"며 "강성팬덤이 있는 게 한편 자산일 수는 있지만 거기에 끌려다녀서는 망하는 길"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유 전 의원은 미국 유학을 위해 출국한 이낙연 전 대표에 대해 "지방선거를 뛴 후보들에게 상당히 서운함을 준 것 같다"고 아쉬움을 표했습니다.

유 전 의원은 "자기하고 알던 사람, 캠프에서 뛴 사람들 지역 그런 데만 가서 지원하고 대부분 안 했던 것에 대해서 많이들 서운해하더라"면서 "이왕에 (국내에) 남아 있었으면 시원시원하게 가서 지원하지, 그래서 좀 서운하다는 소리가 꽤 들려오더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유인태 “이재명, 지금은 쉴 때…‘강성 팬덤’ 선거 패인”
    • 입력 2022-06-09 11:05:56
    • 수정2022-06-09 11:06:20
    정치
야권 원로 인사인 유인태 전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의 당권 도전에 대해 "본인을 위해서는 (전당대회에) 안 나오는 게 좋다고 본다"며 "여러 가지로 지금은 조금 쉴 때라고 본다"고 밝혔습니다.

유인태 전 의원은 오늘(9일) CBS 라디오에 출연해 "대통령 선거 떨어지자마자 이러는 후보는 처음 본다"며 "앞으로 대선은 5년 남았는데 당분간 원내 처음 들어왔으니 길게 보고 가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유 전 의원은 이재명 의원의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와 송영길 전 대표의 서울시장 출마에 대해서도 "둘이 대충 얘기가 돼서 그렇게 시나리오를 짰다고 봐야 될 것 아니냐"며 "이번 지방선거 진 게 두 사람만이 책임이라는 데 동의하진 않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금이라도 더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는 데는 영향이 컸다"고 말했습니다.

일부 친이재명계 의원들이 '당이 원해서 출마했다'고 거듭 주장하는 데 대해선 "당이 원하기는, 무슨 당이 원하냐"며 "세상이 다 아는 걸 가지고 자꾸 쓸데없는 소리 그만하라"고 비판했습니다.

유 전 의원은 최근 일부 강성 지지자들의 문자폭탄과 대자보 테러 등이 당내 민주주의를 해친다며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는데 대해선 "누차 얘기해 왔지만 저런 강성 팬덤에 당이 휘둘려선 안 된다"며 "민주당이 보궐선거부터 세 번 연거푸 진 것도 강성 팬덤 영향을 받은 탓"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럴거면) 대의민주주의를 왜 하느냐"며 "강성팬덤이 있는 게 한편 자산일 수는 있지만 거기에 끌려다녀서는 망하는 길"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유 전 의원은 미국 유학을 위해 출국한 이낙연 전 대표에 대해 "지방선거를 뛴 후보들에게 상당히 서운함을 준 것 같다"고 아쉬움을 표했습니다.

유 전 의원은 "자기하고 알던 사람, 캠프에서 뛴 사람들 지역 그런 데만 가서 지원하고 대부분 안 했던 것에 대해서 많이들 서운해하더라"면서 "이왕에 (국내에) 남아 있었으면 시원시원하게 가서 지원하지, 그래서 좀 서운하다는 소리가 꽤 들려오더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