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무조정실장, 화물 파업에 “모든 분야가 인플레 고통…합리적 방법 찾아야”
입력 2022.06.09 (15:38) 수정 2022.06.09 (15:42) 정치
방문규 국무조정실장이 화물연대 파업에 대해 “지혜를 모아서 최선의 합리적인 방법을 찾는 노력을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방 실장은 오늘(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금 운송 분야뿐 아니라 모든 분야가 인플레이션 압력으로 고통받고 있고, 다 허리띠를 맬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방 실장은 “유가나 원자재 가격이 두 배 가까이 올랐고 수입 농산물 가격도 한두 달 반짝 오르는 게 아니라 장기적으로 구조화하는 것처럼 상승하니, 분야마다 인내력이 한계에 와 있는 상황”이라며 “사안의 중요성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내용을 잘 파악해서 대응하도록 하겠다”고 했습니다.

방 실장은 윤석열 대통령이 반도체 등 첨단산업을 강조하는 데 대해서는 “반도체, 배터리, 바이오 등 첨단 산업에 대해 그동안 기업투자가 활성화되지 않은 여러 가지 요인을 보고, 그게 규제라면 규제를 과감하게 해소해서 꽃피우게 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다음 주에 새 정부의 경제 정책 방향이 발표되고 나면 각 부처도 국정과제 운영 방향 등이 순차적으로 나올 것”이라며 “각 부처가 국정과제를 잘 추진할 수 있도록 지켜보고 조정하는 역할을 열심히 해보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무조정실장, 화물 파업에 “모든 분야가 인플레 고통…합리적 방법 찾아야”
    • 입력 2022-06-09 15:38:57
    • 수정2022-06-09 15:42:04
    정치
방문규 국무조정실장이 화물연대 파업에 대해 “지혜를 모아서 최선의 합리적인 방법을 찾는 노력을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방 실장은 오늘(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금 운송 분야뿐 아니라 모든 분야가 인플레이션 압력으로 고통받고 있고, 다 허리띠를 맬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방 실장은 “유가나 원자재 가격이 두 배 가까이 올랐고 수입 농산물 가격도 한두 달 반짝 오르는 게 아니라 장기적으로 구조화하는 것처럼 상승하니, 분야마다 인내력이 한계에 와 있는 상황”이라며 “사안의 중요성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내용을 잘 파악해서 대응하도록 하겠다”고 했습니다.

방 실장은 윤석열 대통령이 반도체 등 첨단산업을 강조하는 데 대해서는 “반도체, 배터리, 바이오 등 첨단 산업에 대해 그동안 기업투자가 활성화되지 않은 여러 가지 요인을 보고, 그게 규제라면 규제를 과감하게 해소해서 꽃피우게 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다음 주에 새 정부의 경제 정책 방향이 발표되고 나면 각 부처도 국정과제 운영 방향 등이 순차적으로 나올 것”이라며 “각 부처가 국정과제를 잘 추진할 수 있도록 지켜보고 조정하는 역할을 열심히 해보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