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엔 진실·정의 특별보고관 방한…이용수 할머니 등 면담
입력 2022.06.09 (16:08) 수정 2022.06.09 (16:18) 정치
한국을 공식 방한 중인 파비앙 살비올리 유엔 진실·정의·배상·재발 방지 특별보고관이 오늘(9일) 서울 중구 진실화해위원회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와 면담했습니다.

이 할머니는 살비올리 보고관과 50분간 면담한 후 "멀리서 온 것만 해도 참 감사하다고 생각한다"며 "위안부 문제를 꼭 해결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답했습니다.

살비올리 보고관은 이 할머니와의 면담을 시작으로 오늘부터 이틀간 제주 4·3사건, 한국전쟁 시기 민간인 학살, 형제복지원 인권침해 등 14개 사건의 피해자와 유족을 만납니다.

주말에는 한국전쟁 당시 학살이 자행된 대전 골령골과 광주 민주화운동 현장을 방문합니다.

일주일 일정으로 방한한 살비올리 보고관은 이번 조사 결과를 내년 유엔 인권이사회에 정식으로 보고할 예정입니다.
  • 유엔 진실·정의 특별보고관 방한…이용수 할머니 등 면담
    • 입력 2022-06-09 16:08:28
    • 수정2022-06-09 16:18:57
    정치
한국을 공식 방한 중인 파비앙 살비올리 유엔 진실·정의·배상·재발 방지 특별보고관이 오늘(9일) 서울 중구 진실화해위원회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와 면담했습니다.

이 할머니는 살비올리 보고관과 50분간 면담한 후 "멀리서 온 것만 해도 참 감사하다고 생각한다"며 "위안부 문제를 꼭 해결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답했습니다.

살비올리 보고관은 이 할머니와의 면담을 시작으로 오늘부터 이틀간 제주 4·3사건, 한국전쟁 시기 민간인 학살, 형제복지원 인권침해 등 14개 사건의 피해자와 유족을 만납니다.

주말에는 한국전쟁 당시 학살이 자행된 대전 골령골과 광주 민주화운동 현장을 방문합니다.

일주일 일정으로 방한한 살비올리 보고관은 이번 조사 결과를 내년 유엔 인권이사회에 정식으로 보고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