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동훈 명예훼손 혐의’ 유시민, 1심 벌금 500만 원
입력 2022.06.09 (19:19) 수정 2022.06.09 (19:30) 뉴스7(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1심에서 벌금 5백만 원을 선고 받았습니다.

앞서 검찰은 유 전 이사장이 라디오에 출연해 아무런 근거 없이 허위 발언을 했다며 징역 1년을 구형한 바 있습니다.

유시민 전 이사장은 유튜브 채널과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검찰이 한동훈 장관의 지시로 자신과 노무현재단의 계좌를 들여다봤다고 주장했다가 한 시민단체에 의해 고발 당했습니다.
  • ‘한동훈 명예훼손 혐의’ 유시민, 1심 벌금 500만 원
    • 입력 2022-06-09 19:19:50
    • 수정2022-06-09 19:30:04
    뉴스7(전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1심에서 벌금 5백만 원을 선고 받았습니다.

앞서 검찰은 유 전 이사장이 라디오에 출연해 아무런 근거 없이 허위 발언을 했다며 징역 1년을 구형한 바 있습니다.

유시민 전 이사장은 유튜브 채널과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검찰이 한동훈 장관의 지시로 자신과 노무현재단의 계좌를 들여다봤다고 주장했다가 한 시민단체에 의해 고발 당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