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화물연대 총파업 사흘째…국토부 “현재까지 물류 피해 크지 않아”
입력 2022.06.09 (19:58) 수정 2022.06.09 (20:11) 경제
국토교통부가 “화물연대 총파업 사흘째인 오늘(9일) 오후 5시 기준으로 전국 14개 지역 160곳에서 관련 집회가 진행 중이며 화물연대 조합원 2만 2천 명 가운데 약 37%가 참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부산·울산항 등 일부 항만에서 국지적으로 운송방해행위가 있어 평상시보다 반출입량이 줄었다”면서 “긴급 화물은 경찰과 협조해 반출 조치 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국토부는 “자동차와 철강, 시멘트 등 일부 품목에 대해 출하량이 감소하는 등 차질이 발생하고 있긴 하지만 사전 수송 등의 조치로 현재까지 물류 피해는 크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습니다.

국토부는 또 “주요 물류거점에 경찰력을 배치해 운송방해행위 등 불법행위를 차단하고 운행차량 보호조치 등을 하고 있다”면서 “군 위탁 컨테이너 수송 차량 등 대체운송수단 지속 투입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화물연대 총파업 사흘째…국토부 “현재까지 물류 피해 크지 않아”
    • 입력 2022-06-09 19:58:14
    • 수정2022-06-09 20:11:11
    경제
국토교통부가 “화물연대 총파업 사흘째인 오늘(9일) 오후 5시 기준으로 전국 14개 지역 160곳에서 관련 집회가 진행 중이며 화물연대 조합원 2만 2천 명 가운데 약 37%가 참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부산·울산항 등 일부 항만에서 국지적으로 운송방해행위가 있어 평상시보다 반출입량이 줄었다”면서 “긴급 화물은 경찰과 협조해 반출 조치 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국토부는 “자동차와 철강, 시멘트 등 일부 품목에 대해 출하량이 감소하는 등 차질이 발생하고 있긴 하지만 사전 수송 등의 조치로 현재까지 물류 피해는 크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습니다.

국토부는 또 “주요 물류거점에 경찰력을 배치해 운송방해행위 등 불법행위를 차단하고 운행차량 보호조치 등을 하고 있다”면서 “군 위탁 컨테이너 수송 차량 등 대체운송수단 지속 투입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