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7 대전·세종·충남] 클로징
입력 2022.06.09 (20:25) 수정 2022.06.09 (20:32) 뉴스7(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화물연대 파업으로 물류 차질이 현실화 되면서 언론에는 주로 피해가 부각되고 있습니다.

그런데, 비난의 화살을 화물연대에만 돌릴 일이 아닙니다.

안전운임제가 한시적으로 운영된 지난 2년 반여 동안 국토부와 국회는 후속조치 논의를 미적거렸습니다.

이번 파업의 뇌관을 사실상 방치했다는 비판에서 자유롭지 않은 건데요.

큰 선거들이 끝났으니, 이제라도 이런 민생 문제에 진지하게 임해주길 바랍니다.

뉴스 마칩니다.

시청해주신 여러분 고맙습니다.
  • [뉴스7 대전·세종·충남] 클로징
    • 입력 2022-06-09 20:25:34
    • 수정2022-06-09 20:32:50
    뉴스7(대전)
화물연대 파업으로 물류 차질이 현실화 되면서 언론에는 주로 피해가 부각되고 있습니다.

그런데, 비난의 화살을 화물연대에만 돌릴 일이 아닙니다.

안전운임제가 한시적으로 운영된 지난 2년 반여 동안 국토부와 국회는 후속조치 논의를 미적거렸습니다.

이번 파업의 뇌관을 사실상 방치했다는 비판에서 자유롭지 않은 건데요.

큰 선거들이 끝났으니, 이제라도 이런 민생 문제에 진지하게 임해주길 바랍니다.

뉴스 마칩니다.

시청해주신 여러분 고맙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