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규현 수석코치와 라이언 롱 코치의 ‘아름다운 동업자 정신’
입력 2022.06.10 (11:12) 수정 2022.06.10 (14:44) 스포츠K
승리보다 우선시해야 할 동업자 정신이 빛났다. 주인공은 롯데 문규현 수석코치와 라이언 롱 코치이다.

어제(9일) 롯데와 삼성의 경기가 열린 부산 사직구장, 7회 타석엔 '조선의 4번 타자' 이대호가 나왔다.

이대호의 배트는 힘차게 돌아갔지만, 결과는 1루 더그아웃 쪽 파울 타구였다.

삼성 포수 김재성은 공만 보고 전력 질주했다. 공교롭게도 파울 타구는 더그아웃의 통로 쪽 계단을 향했다.


김재성은 몸을 사라지 않은 호수비로 공을 잡아냈다. 하지만 하마터면 공을 잡은 뒤 크게 다칠 뻔했다.

더그아웃 안쪽으로 달려들어 가면서 고꾸라졌는데, 이 순간 주위에 있던 롯데 코치들이 김재성을 끌어안아 부상을 막았다.


주인공은 롯데 문규현 수석코치와 라이언 롱 타격코치. 김재성을 받쳐주지 않았다면, 정말 끔찍한 장면이 연출될 뻔했다.

적군이기에 앞서 동업자였던 것이다.

'착한 일'이 복으로 다가왔을까? 롯데는 11회말 이대호의 끝내기 안타를 앞세워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 문규현 수석코치와 라이언 롱 코치의 ‘아름다운 동업자 정신’
    • 입력 2022-06-10 11:12:01
    • 수정2022-06-10 14:44:47
    스포츠K
승리보다 우선시해야 할 동업자 정신이 빛났다. 주인공은 롯데 문규현 수석코치와 라이언 롱 코치이다.

어제(9일) 롯데와 삼성의 경기가 열린 부산 사직구장, 7회 타석엔 '조선의 4번 타자' 이대호가 나왔다.

이대호의 배트는 힘차게 돌아갔지만, 결과는 1루 더그아웃 쪽 파울 타구였다.

삼성 포수 김재성은 공만 보고 전력 질주했다. 공교롭게도 파울 타구는 더그아웃의 통로 쪽 계단을 향했다.


김재성은 몸을 사라지 않은 호수비로 공을 잡아냈다. 하지만 하마터면 공을 잡은 뒤 크게 다칠 뻔했다.

더그아웃 안쪽으로 달려들어 가면서 고꾸라졌는데, 이 순간 주위에 있던 롯데 코치들이 김재성을 끌어안아 부상을 막았다.


주인공은 롯데 문규현 수석코치와 라이언 롱 타격코치. 김재성을 받쳐주지 않았다면, 정말 끔찍한 장면이 연출될 뻔했다.

적군이기에 앞서 동업자였던 것이다.

'착한 일'이 복으로 다가왔을까? 롯데는 11회말 이대호의 끝내기 안타를 앞세워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