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베이징·상하이, ‘클럽·유명미용실 집단감염’에 긴장
입력 2022.06.10 (18:34) 수정 2022.06.10 (19:31) 국제
중국 베이징과 상하이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해 코로나 재확산 우려가 일고 있습니다.

베이징시는 시내 유명 클럽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해 10일 오후 3시까지 29명이 감염됐고, 이들이 베이징 16개구 중 12개구에 거주하고 있다고 10일 밝혔습니다.

감염자 중 26명은 식당 내 취식이 재개된 지난 6∼7일 클럽을 방문했고, 하루에 여러 클럽을 들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베이징시는 감염자들이 거주하는 주거단지를 봉쇄하는 한편 감염자들의 동선을 상세히 공개해 밀접 접촉자들의 자진 신고를 독려하고 있습니다. 또 감염자가 나온 클럽의 내부와 집기 등에서 검체 880여개를 채취해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진행했습니다.

베이징시는 이날 방역 기자회견에서 “현재까지 파악된 감염자 중 85%가 30세 이하이고, 밀접 접촉자는 4천402명에 달한다”면서 “클럽 관계자와 방문자 등에 대해 검체를 채취해 PCR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클럽이 있는 차오양구 산리툰 인근 지역에 대해 PCR 검사를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지난 1일 도시 봉쇄가 해제된 상하이에서도 도심 쉬후이구의 한 유명 미용실에서 일하는 3명의 미용사가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상하이시는 이들과 접촉한 고객 500여명 전원을 격리소로 보냈고 이들이 사는 주거단지 내 해당 동들을 2주간 봉쇄하는 긴급 조치를 취했습니다. 이번 주말 9개 구에서 전 주민을 대상으로 PCR 검사를 벌입니다.

특히 이 중 민항구, 창닝구, 훙커우구는 검채 체취 시간 동안 봉쇄식 관리를 한다고 언급해 주민들이 주말 기간 이동과 경제 활동에 상당한 제약을 받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글로벌타임스 캡처]
  • 베이징·상하이, ‘클럽·유명미용실 집단감염’에 긴장
    • 입력 2022-06-10 18:34:18
    • 수정2022-06-10 19:31:10
    국제
중국 베이징과 상하이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해 코로나 재확산 우려가 일고 있습니다.

베이징시는 시내 유명 클럽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해 10일 오후 3시까지 29명이 감염됐고, 이들이 베이징 16개구 중 12개구에 거주하고 있다고 10일 밝혔습니다.

감염자 중 26명은 식당 내 취식이 재개된 지난 6∼7일 클럽을 방문했고, 하루에 여러 클럽을 들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베이징시는 감염자들이 거주하는 주거단지를 봉쇄하는 한편 감염자들의 동선을 상세히 공개해 밀접 접촉자들의 자진 신고를 독려하고 있습니다. 또 감염자가 나온 클럽의 내부와 집기 등에서 검체 880여개를 채취해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진행했습니다.

베이징시는 이날 방역 기자회견에서 “현재까지 파악된 감염자 중 85%가 30세 이하이고, 밀접 접촉자는 4천402명에 달한다”면서 “클럽 관계자와 방문자 등에 대해 검체를 채취해 PCR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클럽이 있는 차오양구 산리툰 인근 지역에 대해 PCR 검사를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지난 1일 도시 봉쇄가 해제된 상하이에서도 도심 쉬후이구의 한 유명 미용실에서 일하는 3명의 미용사가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상하이시는 이들과 접촉한 고객 500여명 전원을 격리소로 보냈고 이들이 사는 주거단지 내 해당 동들을 2주간 봉쇄하는 긴급 조치를 취했습니다. 이번 주말 9개 구에서 전 주민을 대상으로 PCR 검사를 벌입니다.

특히 이 중 민항구, 창닝구, 훙커우구는 검채 체취 시간 동안 봉쇄식 관리를 한다고 언급해 주민들이 주말 기간 이동과 경제 활동에 상당한 제약을 받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글로벌타임스 캡처]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