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북 5년 동안 SFTS 환자 58명…17명 숨져
입력 2022.06.10 (19:33) 수정 2022.06.10 (19:43) 뉴스7(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전북에서는 지난 5년 동안 모두 58명이 진드기를 매개로 한 중증 열성 혈소판감소 증후군, SFTS에 걸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가운데 17명이 숨져 치명률은 29%에 이릅니다.

전라북도는 풀숲에 들어갈 때는 긴 소매 옷을 입고 집으로 돌아와서는 몸을 씻어야 하며, 바깥 활동 뒤 고열과 구토 증세 등이 나타나면 신속히 진료받을 것을 당부했습니다.
  • 전북 5년 동안 SFTS 환자 58명…17명 숨져
    • 입력 2022-06-10 19:33:43
    • 수정2022-06-10 19:43:49
    뉴스7(전주)
전북에서는 지난 5년 동안 모두 58명이 진드기를 매개로 한 중증 열성 혈소판감소 증후군, SFTS에 걸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가운데 17명이 숨져 치명률은 29%에 이릅니다.

전라북도는 풀숲에 들어갈 때는 긴 소매 옷을 입고 집으로 돌아와서는 몸을 씻어야 하며, 바깥 활동 뒤 고열과 구토 증세 등이 나타나면 신속히 진료받을 것을 당부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