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휘발유 검출·흉기 발견…“보복성 테러 방지 촉구”
입력 2022.06.10 (21:42) 수정 2022.06.10 (22:13) 뉴스9(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7명이 숨진 대구 변호사 사무실 방화 사건은 미리 치밀하게 계획된 범행일 것이라는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이번 사건으로 충격에 빠진 법조계는 변호사들의 안전 보장을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정혜미 기자입니다.

[리포트]

벽과 바닥이 온통 검게 그을렸고, 곳곳에는 유리 파편들이 널려있습니다.

7명이 숨진 채 발견된 대구 변호사 사무실 내부입니다.

경찰은 합동 감식 결과 이 사무실에서 휘발유 성분이 검출됐으며, 11cm 길이의 흉기도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숨진 변호사 등 2명의 복부에서 흉기에 찔린 흔적이 발견되면서 경찰은 이 흉기가 범행 도구인지 국과수 감정을 통해 확인할 방침입니다.

[정현욱/대구경찰청 강력계장 : "두 사람 찔린 게 그 흉기가 칼이 맞는지는 감정 결과가 나와봐야겠지만, 만약에 흉기라 하더라도 칼을 먼저 썼는지 불을 (먼저) 냈는지 같이 했는지 (조사해봐야 합니다.)"]

이번 방화 사건으로 50명이 넘는 사상자가 나면서 법조계는 큰 충격에 빠졌습니다.

대한변호사협회는 이번 사건을 사법체계의 근간을 뒤흔드는 테러로 규정하고,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법조인은 물론 의료인 등 전문직 종사자들을 보호할 방안을 마련할 방침입니다.

[이석화/대구지방변호사협회장 : "또 다른 전문직인 의사회나 유사적인 전문직종들한테 같이 의논해서 시스템을 만들어나가야되는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이번 사건으로 숨진 변호사와 사무장 등 법률 사무실 직원 6명의 합동 분향소가 오늘 경북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습니다.

[유족 측 대표 : "황망하게 일어난 사고라서... 유족 분들은 지금 정신도 없는 편이고. 아직까지는 장례 절차를 원만하게 마무리 짓는게 우선이기 때문에 경황이 없지만은..."]

대구시와 수성구청은 사고수습대책본부를 구성하고 변호사협회와 함께 이번 사건 피해자들에 대한 긴급 생계지원과 심리상담, 재발 방지책 마련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정혜미입니다.

촬영기자:백재민·최동희/영상편집:이병민
  • 휘발유 검출·흉기 발견…“보복성 테러 방지 촉구”
    • 입력 2022-06-10 21:42:19
    • 수정2022-06-10 22:13:56
    뉴스9(대구)
[앵커]

7명이 숨진 대구 변호사 사무실 방화 사건은 미리 치밀하게 계획된 범행일 것이라는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이번 사건으로 충격에 빠진 법조계는 변호사들의 안전 보장을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정혜미 기자입니다.

[리포트]

벽과 바닥이 온통 검게 그을렸고, 곳곳에는 유리 파편들이 널려있습니다.

7명이 숨진 채 발견된 대구 변호사 사무실 내부입니다.

경찰은 합동 감식 결과 이 사무실에서 휘발유 성분이 검출됐으며, 11cm 길이의 흉기도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숨진 변호사 등 2명의 복부에서 흉기에 찔린 흔적이 발견되면서 경찰은 이 흉기가 범행 도구인지 국과수 감정을 통해 확인할 방침입니다.

[정현욱/대구경찰청 강력계장 : "두 사람 찔린 게 그 흉기가 칼이 맞는지는 감정 결과가 나와봐야겠지만, 만약에 흉기라 하더라도 칼을 먼저 썼는지 불을 (먼저) 냈는지 같이 했는지 (조사해봐야 합니다.)"]

이번 방화 사건으로 50명이 넘는 사상자가 나면서 법조계는 큰 충격에 빠졌습니다.

대한변호사협회는 이번 사건을 사법체계의 근간을 뒤흔드는 테러로 규정하고,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법조인은 물론 의료인 등 전문직 종사자들을 보호할 방안을 마련할 방침입니다.

[이석화/대구지방변호사협회장 : "또 다른 전문직인 의사회나 유사적인 전문직종들한테 같이 의논해서 시스템을 만들어나가야되는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이번 사건으로 숨진 변호사와 사무장 등 법률 사무실 직원 6명의 합동 분향소가 오늘 경북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습니다.

[유족 측 대표 : "황망하게 일어난 사고라서... 유족 분들은 지금 정신도 없는 편이고. 아직까지는 장례 절차를 원만하게 마무리 짓는게 우선이기 때문에 경황이 없지만은..."]

대구시와 수성구청은 사고수습대책본부를 구성하고 변호사협회와 함께 이번 사건 피해자들에 대한 긴급 생계지원과 심리상담, 재발 방지책 마련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정혜미입니다.

촬영기자:백재민·최동희/영상편집:이병민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