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토부-화물연대 교섭 결렬…물류난 심화
입력 2022.06.13 (00:08) 수정 2022.06.13 (03:44) 사회
화물차의 최저운임 개념인 '안전운임제' 유지에 대한 정부와 화물연대의 교섭이 또다시 결렬됐습니다.

국토교통부와 화물연대는 어제(12일) 오후 2시부터 정부세종청사에서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 등을 두고 4차 교섭을 이어갔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습니다.

양측은 그제(11일)도 10시간 넘는 교섭을 벌이는 등 주말 내내 협상을 이어갔지만 입장 차를 좁히지 못했습니다.

화물연대는 어제 교섭이 결렬된 후 보도자료를 내고, 국민의힘을 대리해 국토부가 교섭에 참석했지만 국민의힘이 잠정 합의안을 번복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어젯밤 9시 반쯤 국민의힘, 국토교통부, 화물연대본부, 화주단체가 '안전운임제 지속 추진 및 품목 확대 적극 논의 약속'에 합의했지만 밤 10시경 국민의힘이 합의를 번복했다고 화물연대는 설명했습니다.

화물연대는 "국민의힘은 공동성명서 자체가 불가능하다며 합의를 번복했다"며 "국토부는 이 사태를 해결할 의지가 없고 국민의힘은 집권 여당으로서 책임질 의지가 없다는 것이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올해 종료되는 안전운임제를 두고 화물연대는 유지를 요구하고 있지만, 정부는 국회에서 관련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이번 협상도 결렬되면서 화물연대는 지난 7일 시작한 총파업을 이어갑니다.

파업에 따른 물류난으로 국내 부산항의 컨테이너 반출입량은 지난달과 비교해 20%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파업 첫날부터 육송 출하가 중단된 포스코는 오늘(13일)부터 포항제철소의 일부 생산이 중단된다고 밝혔습니다.

경제 단체들은 공동으로 입장문을 내고 정부가 '업무개시명령'을 내리는 방안까지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민주노총은 정부의 대응이 국제노동기구, ILO의 협약 위반이라며 ILO에 개입을 요청하는 서한을 발송했습니다.
  • 국토부-화물연대 교섭 결렬…물류난 심화
    • 입력 2022-06-13 00:08:24
    • 수정2022-06-13 03:44:19
    사회
화물차의 최저운임 개념인 '안전운임제' 유지에 대한 정부와 화물연대의 교섭이 또다시 결렬됐습니다.

국토교통부와 화물연대는 어제(12일) 오후 2시부터 정부세종청사에서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 등을 두고 4차 교섭을 이어갔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습니다.

양측은 그제(11일)도 10시간 넘는 교섭을 벌이는 등 주말 내내 협상을 이어갔지만 입장 차를 좁히지 못했습니다.

화물연대는 어제 교섭이 결렬된 후 보도자료를 내고, 국민의힘을 대리해 국토부가 교섭에 참석했지만 국민의힘이 잠정 합의안을 번복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어젯밤 9시 반쯤 국민의힘, 국토교통부, 화물연대본부, 화주단체가 '안전운임제 지속 추진 및 품목 확대 적극 논의 약속'에 합의했지만 밤 10시경 국민의힘이 합의를 번복했다고 화물연대는 설명했습니다.

화물연대는 "국민의힘은 공동성명서 자체가 불가능하다며 합의를 번복했다"며 "국토부는 이 사태를 해결할 의지가 없고 국민의힘은 집권 여당으로서 책임질 의지가 없다는 것이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올해 종료되는 안전운임제를 두고 화물연대는 유지를 요구하고 있지만, 정부는 국회에서 관련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이번 협상도 결렬되면서 화물연대는 지난 7일 시작한 총파업을 이어갑니다.

파업에 따른 물류난으로 국내 부산항의 컨테이너 반출입량은 지난달과 비교해 20%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파업 첫날부터 육송 출하가 중단된 포스코는 오늘(13일)부터 포항제철소의 일부 생산이 중단된다고 밝혔습니다.

경제 단체들은 공동으로 입장문을 내고 정부가 '업무개시명령'을 내리는 방안까지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민주노총은 정부의 대응이 국제노동기구, ILO의 협약 위반이라며 ILO에 개입을 요청하는 서한을 발송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