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코로나 확진자 7일 격리’ 해제 여부 이번 주 결정
입력 2022.06.13 (01:01) 수정 2022.06.13 (06:55) 사회
코로나19 확진자에 대한 7일 격리 의무를 그대로 유지할지 여부를 정부가 이번 주 결정합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난 3일부터 감염병·방역 전문가로 구성된 전문가 태스크포스(TF)를 꾸려, 확진자 격리 의무 해제와 관련한 기준과 시점을 논의했으며 그 결과를 오는 17일 발표한다고 밝혔습니다.

태스크포스 내부에서는 7일 격리 의무를 당분간 더 유지해야 한다는 신중론부터, 고위험군 확진자에 대한 격리만 의무화하거나 격리 기간을 줄이자는 의견까지 다양한 논의가 진행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침에 변화가 생긴다면 오는 20일부터 적용될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는 코로나19 감염병 등급을 2급으로 낮춘 뒤, 지난달 23일부로도 확진자 격리 의무를 없앨지 정하기로 했지만 관련한 논의를 4주 미룬 바 있습니다.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은 앞서 지난 9일 기자간담회에서, "(확진자 격리 의무를) 해제하면 유행이 증가할 수밖에 없는데 그로 인한 부담·피해를 얼마나 감당할지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며 "동시에 최대한 피해를 줄이도록 의료체계를 정비하고 '아프면 쉬는' 사회적 문화·제도가 성숙해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 ‘코로나 확진자 7일 격리’ 해제 여부 이번 주 결정
    • 입력 2022-06-13 01:01:21
    • 수정2022-06-13 06:55:54
    사회
코로나19 확진자에 대한 7일 격리 의무를 그대로 유지할지 여부를 정부가 이번 주 결정합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난 3일부터 감염병·방역 전문가로 구성된 전문가 태스크포스(TF)를 꾸려, 확진자 격리 의무 해제와 관련한 기준과 시점을 논의했으며 그 결과를 오는 17일 발표한다고 밝혔습니다.

태스크포스 내부에서는 7일 격리 의무를 당분간 더 유지해야 한다는 신중론부터, 고위험군 확진자에 대한 격리만 의무화하거나 격리 기간을 줄이자는 의견까지 다양한 논의가 진행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침에 변화가 생긴다면 오는 20일부터 적용될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는 코로나19 감염병 등급을 2급으로 낮춘 뒤, 지난달 23일부로도 확진자 격리 의무를 없앨지 정하기로 했지만 관련한 논의를 4주 미룬 바 있습니다.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은 앞서 지난 9일 기자간담회에서, "(확진자 격리 의무를) 해제하면 유행이 증가할 수밖에 없는데 그로 인한 부담·피해를 얼마나 감당할지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며 "동시에 최대한 피해를 줄이도록 의료체계를 정비하고 '아프면 쉬는' 사회적 문화·제도가 성숙해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