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WTO 사무총장 “전례 없는 ‘다중 위기’…다자주의 강화 요구”
입력 2022.06.13 (06:09) 수정 2022.06.13 (07:15) 국제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이 현지시간 12일 국제사회가 맞닥뜨린 전례 없는 '다중 위기'(polycrisis)를 언급하며 연대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AFP 통신 등에 따르면 나이지리아 출신 오콘조이웨알라 WTO 사무총장은 스위스 제네바에서 가진 제12차 WTO 각료회의 개막 기자회견에서 "2017년 지난 회의 이후 세계는 변했다. 확실히 더 복잡해졌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구체적으로 수백만 명의 목숨을 앗아간 코로나19와 우크라이나 전쟁에 따른 국제 안보·식량·에너지 위기, 기후 위기 등을 거론하며 "내 인생에서 이처럼 수많은 갈등이 동시에 불거진 적이 없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이러한 다중 위기 혹은 동시다발적 위기는 정말 전례가 없다. 매우 중요한 것은 어느 한 국가가 이 위기를 스스로 해결할 수 없다는 것"이라며 글로벌 연대와 다자주의 강화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오는 15일까지 나흘 동안 진행되는 WTO 각료회의는 164개 회원국의 통상장관이 참석하는 최고 의사결정기구입니다.

2년마다 개최되는데 코로나19 사태로 회의가 두 차례 연기되면서 2017년 이래 5년 만에 열리게 됐습니다.

이번 회의의 주요 이슈는 ▲ 코로나19 백신 지식재산권 유예 ▲ 수산보조금 금지 ▲식량·에너지 위기 해소 ▲ WTO 개혁 등입니다.

회의 전망에 대해 오콘조이웨알라 사무총장은 전반적으로 신중한 입장을 내비쳤으며 성과가 나오기까지 과정이 매우 험난할 것임을 예고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WTO 사무총장 “전례 없는 ‘다중 위기’…다자주의 강화 요구”
    • 입력 2022-06-13 06:09:41
    • 수정2022-06-13 07:15:27
    국제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이 현지시간 12일 국제사회가 맞닥뜨린 전례 없는 '다중 위기'(polycrisis)를 언급하며 연대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AFP 통신 등에 따르면 나이지리아 출신 오콘조이웨알라 WTO 사무총장은 스위스 제네바에서 가진 제12차 WTO 각료회의 개막 기자회견에서 "2017년 지난 회의 이후 세계는 변했다. 확실히 더 복잡해졌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구체적으로 수백만 명의 목숨을 앗아간 코로나19와 우크라이나 전쟁에 따른 국제 안보·식량·에너지 위기, 기후 위기 등을 거론하며 "내 인생에서 이처럼 수많은 갈등이 동시에 불거진 적이 없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이러한 다중 위기 혹은 동시다발적 위기는 정말 전례가 없다. 매우 중요한 것은 어느 한 국가가 이 위기를 스스로 해결할 수 없다는 것"이라며 글로벌 연대와 다자주의 강화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오는 15일까지 나흘 동안 진행되는 WTO 각료회의는 164개 회원국의 통상장관이 참석하는 최고 의사결정기구입니다.

2년마다 개최되는데 코로나19 사태로 회의가 두 차례 연기되면서 2017년 이래 5년 만에 열리게 됐습니다.

이번 회의의 주요 이슈는 ▲ 코로나19 백신 지식재산권 유예 ▲ 수산보조금 금지 ▲식량·에너지 위기 해소 ▲ WTO 개혁 등입니다.

회의 전망에 대해 오콘조이웨알라 사무총장은 전반적으로 신중한 입장을 내비쳤으며 성과가 나오기까지 과정이 매우 험난할 것임을 예고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