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친문 전해철 “전당대회 규칙 변경 안돼”…비주류 이상민 “민심 반영해야”
입력 2022.06.13 (09:54) 수정 2022.06.13 (10:07) 정치
오는 8월 전당대회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전당대회 규칙 변경 여부를 둘러싼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당내 주류 계파인 친문 소속으로 대표 출마를 검토하고 있는 민주당 전해철 의원은 오늘(13일) MBC 라디오에 출연해 "전당대회 규칙 변경은 시기적으로 당면해서 해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라며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전해철 의원은 "전당대회 관련 내용은 후보 등록 개시 90일 전까지 확정하게 돼 있다"면서 "후보자들에게 예측 가능성을 주고 자의적인 행사를 막기 위해 규정을 두고 있는데 이를 무시하는 규칙 변경을 옳지 않다"고 주장했습니다.

다만 전 의원은 "대의원 비중과 권리당원 비중이 지나치게 한쪽으로 편중된 부분에 대한 미세조정은 가능하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민주당의 현행 당규에 따르면, 전당대회에서는 대의원 45%, 권리당원 40%, 국민 여론조사 10%, 일반당원 여론조사 5%를 반영해 당 대표를 선출하도록 돼 있습니다. 이에 대해 당 일각에서는 권리당원 또는 국민 여론의 반영 비율이 상대적으로 낮다면서 비중을 조정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습니다.

전 의원은 이광재 전 의원이 계파 갈등 시비를 차단하기 위해 '이재명·홍영표·전해철의 동시 불출마'를 주장한 것에 대해서는 "좋은 뜻으로 얘기한 것으로 안다"면서 "그래서 제가 바로 출마선언을 하지 않고 이런 분들의 의견을 듣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전 의원은 그러면서도 자신의 출마여부가 이재명 상임고문이나 홍영표 의원의 출마 문제와 연동돼 있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면서 "머지않아 (전대 출마에 대한) 제 의견을 얘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비주류' 이상민 의원 "여론조사 비율 높이는 방안 고민해야"

반면, 당내 비주류인 이상민 의원은 현행 전당대회 투표 비율이 민심을 반영하기 힘든 구조라며 변경을 고민해봐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상민 의원은 오늘(13일)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국민의힘은 (당원) 50대 (여론조사) 50이기 때문에 '이준석 돌풍'이 생길 수 있었다"면서 "이 당이 민심에 가깝게 접합을 하기 위해서는 그 방안(여론조사 비율을 늘리는 방안)도 고민해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의원은 이재명 의원의 당 대표 출마에 대해 민주당 지지층은 적절하다는 의견이 많지만 일반 국민은 부적절하다는 의견이 높다는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선 "그러니까 민심에 가까이 가야 한다"면서 "좀 더 확장을 해야 된다, 지금 지지자들에 기반해서 모든 것이 이루어진다면 (당이) 쪼그라들게 돼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의원은 다만 "여러 가지 이해관계가 엇갈리기 때문에 사실 (전당대회를) 목전에 두고 (전당대회 규칙 변경) 합의를 하지 않는 한 쉽지는 않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면서 "그런 점에는 오히려 소모적인 논란만 생길 수 있으니 오히려 중장기 과제로 넘기는 게 낫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의원은 당내 계파 갈등 문제와 관련해선 "(당내에) 민평련, 더 좋은 미래, 처럼회 등 계파가 있다"라면서 "공부 모임으로 둔갑했지만, 실질은 계파 모임이다. 해체 선언을 해야 한다"라고 말했습니다.
  • 친문 전해철 “전당대회 규칙 변경 안돼”…비주류 이상민 “민심 반영해야”
    • 입력 2022-06-13 09:54:46
    • 수정2022-06-13 10:07:06
    정치
오는 8월 전당대회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전당대회 규칙 변경 여부를 둘러싼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당내 주류 계파인 친문 소속으로 대표 출마를 검토하고 있는 민주당 전해철 의원은 오늘(13일) MBC 라디오에 출연해 "전당대회 규칙 변경은 시기적으로 당면해서 해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라며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전해철 의원은 "전당대회 관련 내용은 후보 등록 개시 90일 전까지 확정하게 돼 있다"면서 "후보자들에게 예측 가능성을 주고 자의적인 행사를 막기 위해 규정을 두고 있는데 이를 무시하는 규칙 변경을 옳지 않다"고 주장했습니다.

다만 전 의원은 "대의원 비중과 권리당원 비중이 지나치게 한쪽으로 편중된 부분에 대한 미세조정은 가능하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민주당의 현행 당규에 따르면, 전당대회에서는 대의원 45%, 권리당원 40%, 국민 여론조사 10%, 일반당원 여론조사 5%를 반영해 당 대표를 선출하도록 돼 있습니다. 이에 대해 당 일각에서는 권리당원 또는 국민 여론의 반영 비율이 상대적으로 낮다면서 비중을 조정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습니다.

전 의원은 이광재 전 의원이 계파 갈등 시비를 차단하기 위해 '이재명·홍영표·전해철의 동시 불출마'를 주장한 것에 대해서는 "좋은 뜻으로 얘기한 것으로 안다"면서 "그래서 제가 바로 출마선언을 하지 않고 이런 분들의 의견을 듣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전 의원은 그러면서도 자신의 출마여부가 이재명 상임고문이나 홍영표 의원의 출마 문제와 연동돼 있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면서 "머지않아 (전대 출마에 대한) 제 의견을 얘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비주류' 이상민 의원 "여론조사 비율 높이는 방안 고민해야"

반면, 당내 비주류인 이상민 의원은 현행 전당대회 투표 비율이 민심을 반영하기 힘든 구조라며 변경을 고민해봐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상민 의원은 오늘(13일)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국민의힘은 (당원) 50대 (여론조사) 50이기 때문에 '이준석 돌풍'이 생길 수 있었다"면서 "이 당이 민심에 가깝게 접합을 하기 위해서는 그 방안(여론조사 비율을 늘리는 방안)도 고민해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의원은 이재명 의원의 당 대표 출마에 대해 민주당 지지층은 적절하다는 의견이 많지만 일반 국민은 부적절하다는 의견이 높다는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선 "그러니까 민심에 가까이 가야 한다"면서 "좀 더 확장을 해야 된다, 지금 지지자들에 기반해서 모든 것이 이루어진다면 (당이) 쪼그라들게 돼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의원은 다만 "여러 가지 이해관계가 엇갈리기 때문에 사실 (전당대회를) 목전에 두고 (전당대회 규칙 변경) 합의를 하지 않는 한 쉽지는 않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면서 "그런 점에는 오히려 소모적인 논란만 생길 수 있으니 오히려 중장기 과제로 넘기는 게 낫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의원은 당내 계파 갈등 문제와 관련해선 "(당내에) 민평련, 더 좋은 미래, 처럼회 등 계파가 있다"라면서 "공부 모임으로 둔갑했지만, 실질은 계파 모임이다. 해체 선언을 해야 한다"라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