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농진청, 여름철 과일 ‘열매터짐’ 발생 주의
입력 2022.06.13 (10:34) 수정 2022.06.13 (11:47) 930뉴스(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농촌진흥청은 올해 과수 꽃이 핀 이후 강수량이 평년 대비 30퍼센트 수준에 그치면서 여름철 큰비가 내리면 과일 열매 터짐 발생이 늘 것으로 예상된다며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습니다.

농진청은 피해 예방을 위해 토양 수분이 급격하게 변화하지 않도록 관수 시설을 이용해 적절한 습도를 유지하고, 장마 시작 전 도랑을 만들어 물이 고이지 않고 잘 빠지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꽃이 핀 뒤부터 열매가 커질 때까지 나무의 칼슘 이동이 빠른 만큼, 잎과 열매에 칼슘을 직접 뿌려주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습니다.
  • 농진청, 여름철 과일 ‘열매터짐’ 발생 주의
    • 입력 2022-06-13 10:34:04
    • 수정2022-06-13 11:47:29
    930뉴스(전주)
농촌진흥청은 올해 과수 꽃이 핀 이후 강수량이 평년 대비 30퍼센트 수준에 그치면서 여름철 큰비가 내리면 과일 열매 터짐 발생이 늘 것으로 예상된다며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습니다.

농진청은 피해 예방을 위해 토양 수분이 급격하게 변화하지 않도록 관수 시설을 이용해 적절한 습도를 유지하고, 장마 시작 전 도랑을 만들어 물이 고이지 않고 잘 빠지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꽃이 핀 뒤부터 열매가 커질 때까지 나무의 칼슘 이동이 빠른 만큼, 잎과 열매에 칼슘을 직접 뿌려주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