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필요하면 금융·외환시장 안정조치…국채 바이백 확대”
입력 2022.06.13 (15:34) 수정 2022.06.13 (15:37) 경제
원/달러 환율이 20원 가까이 급등하는 등 금융·외환시장 변동성이 커지자 정부가 “필요하면 관계기관 공조 하에 즉시 시장 안정 조치를 가동하겠다”며 구두 개입에 나섰습니다.

방기선 기획재정부 1차관은 오늘(13일) 오후 기재부 내 거시경제·금융 관련 부서가 참여하는 긴급 거시경제금융 점검회의를 열고 “오는 16일 발표되는 미국의 6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에 맞춰 금융위원회, 한국은행, 금융감독원 등과 거시경제금융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라며 이렇게 밝혔습니다.

방 차관은 “한은과 함께 최근 국내 외환시장에서 보이는 원화의 과도한 변동성에 대해 각별한 경계심을 갖고 모니터링하는 한편 시장 내 심리적 과민반응 등으로 쏠림 현상이 심화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방 차관은 또 “국채시장에 대해서는 한은과 정책 공조를 강화하고 오는 15일로 예정된 바이백(조기상환) 규모(2조 원)를 확대하고 대상 종목도 추가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장중 한때 전날 종가보다 20원 오른 1,288.9원까지 치솟기도 했습니다.

최근 국내외 금융시장은 코스피가 연저점을 경신하고 국고채는 오늘 오전 모든 연물에서 연고점을 경신하는 등 변동성이 확대된 모습입니다.

기재부는 미국의 5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전년 대비 8.6%)이 41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며 시장 예상을 웃돌고, 유럽중앙은행(ECB)이 11년 만에 금리 인상을 예고한 것을 변동성 확대의 배경으로 분석했습니다. 또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와 글로벌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가 지속되면서 기조적인 시장 부담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방 차관은 “글로벌 인플레이션 정점론에 대한 회의적인 시각이 확대되면서 주요국의 금리 인상 폭과 속도에 대한 불확실성도 커지고 있는 점이 국내외 금융시장의 변동성을 높이고 있다”며 “글로벌 인플레이션과 통화정책 정상화 스케줄 등에 주의하면서 각별한 경계감을 갖고 금융·외환시장 상황을 예의주시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정부 “필요하면 금융·외환시장 안정조치…국채 바이백 확대”
    • 입력 2022-06-13 15:34:18
    • 수정2022-06-13 15:37:10
    경제
원/달러 환율이 20원 가까이 급등하는 등 금융·외환시장 변동성이 커지자 정부가 “필요하면 관계기관 공조 하에 즉시 시장 안정 조치를 가동하겠다”며 구두 개입에 나섰습니다.

방기선 기획재정부 1차관은 오늘(13일) 오후 기재부 내 거시경제·금융 관련 부서가 참여하는 긴급 거시경제금융 점검회의를 열고 “오는 16일 발표되는 미국의 6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에 맞춰 금융위원회, 한국은행, 금융감독원 등과 거시경제금융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라며 이렇게 밝혔습니다.

방 차관은 “한은과 함께 최근 국내 외환시장에서 보이는 원화의 과도한 변동성에 대해 각별한 경계심을 갖고 모니터링하는 한편 시장 내 심리적 과민반응 등으로 쏠림 현상이 심화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방 차관은 또 “국채시장에 대해서는 한은과 정책 공조를 강화하고 오는 15일로 예정된 바이백(조기상환) 규모(2조 원)를 확대하고 대상 종목도 추가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장중 한때 전날 종가보다 20원 오른 1,288.9원까지 치솟기도 했습니다.

최근 국내외 금융시장은 코스피가 연저점을 경신하고 국고채는 오늘 오전 모든 연물에서 연고점을 경신하는 등 변동성이 확대된 모습입니다.

기재부는 미국의 5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전년 대비 8.6%)이 41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며 시장 예상을 웃돌고, 유럽중앙은행(ECB)이 11년 만에 금리 인상을 예고한 것을 변동성 확대의 배경으로 분석했습니다. 또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와 글로벌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가 지속되면서 기조적인 시장 부담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방 차관은 “글로벌 인플레이션 정점론에 대한 회의적인 시각이 확대되면서 주요국의 금리 인상 폭과 속도에 대한 불확실성도 커지고 있는 점이 국내외 금융시장의 변동성을 높이고 있다”며 “글로벌 인플레이션과 통화정책 정상화 스케줄 등에 주의하면서 각별한 경계감을 갖고 금융·외환시장 상황을 예의주시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