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일 급수·4일 단수…섬 마을 가뭄 심각
입력 2022.06.13 (17:18) 수정 2022.06.13 (17:34)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가뭄이 길어지면서 물을 구하기 힘든 전남 섬 지역의 어려움이 커지고 있습니다.

전남 완도는 벌써 3개 섬이 제한 급수에 들어갔습니다.

박지성 기자가 가뭄이 심각한 섬 마을을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전라남도 해남군 땅끝마을에서 배로 30여 분 떨어진 섬, 완도 노화도입니다.

가뭄이 길어지면서 이 섬과 바로 옆 보길도 주민들은 이틀 동안 물을 받아 4일 단수를 버티는 제한급수를 석 달 넘게 이어가고 있습니다.

단수 4일 차, 물탱크가 텅 비어 집 안에서는 물이 나오지 않습니다.

빨래는 잔뜩 쌓였고 설거지도 모아서 한 번에 합니다.

마당에 받아놓은 허드렛물이 살림에 쓸 수 있는 유일한 물입니다.

[박앵자/노화도 주민 : "씻는 게 제일 힘들고 빨래하는 게 제일 힘들고 여름이라 이제 옷도 자주 갈아입고 하잖아요."]

관광객이 늘고 있는 상황도 마냥 반갑지만은 않습니다.

식당에서는 식재료 하나를 씻으려 해도 수도꼭지에서 졸졸 흐르는 물을 한참을 모아야 합니다.

[김재녀/식당 업주 : "아침 저녁은 안 하고 점심만 하고 있어요. 감당이 안 돼요. 만약에 아침부터 저녁까지 풀로 돌린다고 그러면 물통 저거 세 개 가지고도 감당이 안 되고..."]

두 섬의 상수원인 보길 저수지의 저수율은 19%.

바닥이 비칠 정도로 물이 줄어 제한급수를 해도 한 달 정도밖에 버틸 수 없습니다.

[윤세환/완도군 보길면사무소 개발팀장 : "가뭄이 지속된다고 하면은 2일 급수 6일 단수, 8일 단수, 단수를 제한급수를 강화할 예정입니다."]

지하수를 모으기 위한 시설도 가뭄에 물이 차지 않기는 마찬가지라 큰 효과를 기대하긴 어렵습니다.

7천 5백여 주민들은 광역상수도 연결을 십수 년째 요청하고 있지만 비용 문제에 가로막혀 있습니다.

KBS 뉴스 박지성입니다.

촬영기자:신한비/영상편집:유도한
  • 2일 급수·4일 단수…섬 마을 가뭄 심각
    • 입력 2022-06-13 17:18:03
    • 수정2022-06-13 17:34:17
    뉴스 5
[앵커]

가뭄이 길어지면서 물을 구하기 힘든 전남 섬 지역의 어려움이 커지고 있습니다.

전남 완도는 벌써 3개 섬이 제한 급수에 들어갔습니다.

박지성 기자가 가뭄이 심각한 섬 마을을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전라남도 해남군 땅끝마을에서 배로 30여 분 떨어진 섬, 완도 노화도입니다.

가뭄이 길어지면서 이 섬과 바로 옆 보길도 주민들은 이틀 동안 물을 받아 4일 단수를 버티는 제한급수를 석 달 넘게 이어가고 있습니다.

단수 4일 차, 물탱크가 텅 비어 집 안에서는 물이 나오지 않습니다.

빨래는 잔뜩 쌓였고 설거지도 모아서 한 번에 합니다.

마당에 받아놓은 허드렛물이 살림에 쓸 수 있는 유일한 물입니다.

[박앵자/노화도 주민 : "씻는 게 제일 힘들고 빨래하는 게 제일 힘들고 여름이라 이제 옷도 자주 갈아입고 하잖아요."]

관광객이 늘고 있는 상황도 마냥 반갑지만은 않습니다.

식당에서는 식재료 하나를 씻으려 해도 수도꼭지에서 졸졸 흐르는 물을 한참을 모아야 합니다.

[김재녀/식당 업주 : "아침 저녁은 안 하고 점심만 하고 있어요. 감당이 안 돼요. 만약에 아침부터 저녁까지 풀로 돌린다고 그러면 물통 저거 세 개 가지고도 감당이 안 되고..."]

두 섬의 상수원인 보길 저수지의 저수율은 19%.

바닥이 비칠 정도로 물이 줄어 제한급수를 해도 한 달 정도밖에 버틸 수 없습니다.

[윤세환/완도군 보길면사무소 개발팀장 : "가뭄이 지속된다고 하면은 2일 급수 6일 단수, 8일 단수, 단수를 제한급수를 강화할 예정입니다."]

지하수를 모으기 위한 시설도 가뭄에 물이 차지 않기는 마찬가지라 큰 효과를 기대하긴 어렵습니다.

7천 5백여 주민들은 광역상수도 연결을 십수 년째 요청하고 있지만 비용 문제에 가로막혀 있습니다.

KBS 뉴스 박지성입니다.

촬영기자:신한비/영상편집:유도한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