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월북조작’ 진상 규명”…野 “北 굴복시켜 마무리된 사건”
입력 2022.06.18 (07:04) 수정 2022.06.18 (07:2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회에서도 여야는 이 문제를 놓고 정면 충돌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월북 공작"이라며 진상규명에 나서겠다고 했고 더불어민주당은 "북한을 굴복시켜 마무리된 사건"을 지금 왜 쟁점화 하냐며 반문했습니다.

박경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국민의힘은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을 '월북 공작 사건'으로 규정했습니다.

당시 문재인 정부가 사실을 왜곡, 축소했다는 겁니다.

[권성동/국민의힘 원내대표 : "문재인 정부는 북한의 총격에 사살당하고 불태워진 대한민국 공무원에게 월북 딱지를 붙였습니다. 민주당 역시 월북 몰이에 장단을 맞췄습니다."]

우리 국민은 진실을 알아야 할 권리가 있다며 진상규명 TF 구성 방침도 공식화했습니다.

특히 주목하는 건 대통령기록물로 지정이 된 당시 북한군 내부 교신 내용입니다.

교신 내용만 공개하면 모든 것이 명확해진다며 민주당과 문재인 전 대통령을 압박했습니다.

[양금희/국민의힘 원내대변인 : "민주당도 이러한 헌법의 제일 가치와 국가의 의무를 자각하고 있다면, 대통령기록물 공개에 함께 나서주실 것을 요구합니다."]

민주당은 국민의힘의 공세에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반발했습니다.

우상호 비대위원장은 당시 자세히 보고를 받았던 사건으로, 여러 보고 중에 월북으로 특정지을 첩보가 있었다며 결국 판단의 문제라고 밝혔습니다.

이 사건의 본질은 우리 국민의 무고한 희생에 강하게 항의했고,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사과해 마무리된 사건 아니냐고 했습니다.

[우상호/더불어민주당 비대위원장 : "의도적으로 전 정권이 북한 눈치를 보면서 살살 기었다, 이런 방향으로 몰고 가고 싶으신 모양인데, 오히려 북한 눈치를 본 게 아니라 북한을 굴복시킨 거잖아요."]

오영환 대변인은 국민의 안타까운 희생에 대해 정부가 해야 할 도리와 노력을 소홀히 한 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대통령기록물 공개에 대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KBS 뉴스 박경준입니다.

촬영기자:장세권 김민준/영상편집:박주연/그래픽:노경일
  • 與 “‘월북조작’ 진상 규명”…野 “北 굴복시켜 마무리된 사건”
    • 입력 2022-06-18 07:04:08
    • 수정2022-06-18 07:24:05
    뉴스광장
[앵커]

국회에서도 여야는 이 문제를 놓고 정면 충돌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월북 공작"이라며 진상규명에 나서겠다고 했고 더불어민주당은 "북한을 굴복시켜 마무리된 사건"을 지금 왜 쟁점화 하냐며 반문했습니다.

박경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국민의힘은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을 '월북 공작 사건'으로 규정했습니다.

당시 문재인 정부가 사실을 왜곡, 축소했다는 겁니다.

[권성동/국민의힘 원내대표 : "문재인 정부는 북한의 총격에 사살당하고 불태워진 대한민국 공무원에게 월북 딱지를 붙였습니다. 민주당 역시 월북 몰이에 장단을 맞췄습니다."]

우리 국민은 진실을 알아야 할 권리가 있다며 진상규명 TF 구성 방침도 공식화했습니다.

특히 주목하는 건 대통령기록물로 지정이 된 당시 북한군 내부 교신 내용입니다.

교신 내용만 공개하면 모든 것이 명확해진다며 민주당과 문재인 전 대통령을 압박했습니다.

[양금희/국민의힘 원내대변인 : "민주당도 이러한 헌법의 제일 가치와 국가의 의무를 자각하고 있다면, 대통령기록물 공개에 함께 나서주실 것을 요구합니다."]

민주당은 국민의힘의 공세에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반발했습니다.

우상호 비대위원장은 당시 자세히 보고를 받았던 사건으로, 여러 보고 중에 월북으로 특정지을 첩보가 있었다며 결국 판단의 문제라고 밝혔습니다.

이 사건의 본질은 우리 국민의 무고한 희생에 강하게 항의했고,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사과해 마무리된 사건 아니냐고 했습니다.

[우상호/더불어민주당 비대위원장 : "의도적으로 전 정권이 북한 눈치를 보면서 살살 기었다, 이런 방향으로 몰고 가고 싶으신 모양인데, 오히려 북한 눈치를 본 게 아니라 북한을 굴복시킨 거잖아요."]

오영환 대변인은 국민의 안타까운 희생에 대해 정부가 해야 할 도리와 노력을 소홀히 한 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대통령기록물 공개에 대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KBS 뉴스 박경준입니다.

촬영기자:장세권 김민준/영상편집:박주연/그래픽:노경일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