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英 더 타임스 “BTS 삶은 ‘신경쇠약 공식’…혹사당하는 백만장자”
입력 2022.06.18 (10:11) 수정 2022.06.18 (10:12) 국제
영국의 일간지 더 타임스가 현지시간 17일자 지면 3개면을 할애해 방탄소년단(BTS)의 활동 잠정 중단과 관련한 특집 기사를 실었습니다.

더 타임스는 1면에 ‘BTS, 세계 최대의 보이밴드는 왜 갈라졌나’라는 문구로 특집 기사 게재를 알렸고 뒷면엔 전면 사진과 2018년 BTS를 인터뷰한 아시아 에디터의 분석을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의 아시아 에디터 리처드 로이드 패리는 ‘BTS와 나: 활동 중단에 놀라지 않았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성장할 시간을 주지 않고 혹사하는 아이돌 시스템과 팬덤 문화를 비판했습니다.

일본에 주재하는 패리 에디터는 과거 인터뷰를 떠올리며 “BTS의 삶은 ‘신경쇠약의 공식’처럼 보였고 4년도 안 돼서 그렇게 됐다”고 적었습니다.

그러면서 BTS 멤버들은 당시 인터뷰에서 데이트는물론 가족을 만날 시간도 없고, 정상적인 생활 패턴이 없다고 토로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BTS가 안됐다고 느꼈다”며 “섹시하기 보다는 슬프고, 화려하기보다는 지쳤으며, 내가 본 중 가장 혹사당하는 백만장자였다”고 말했습니다.

패리 에디터는 당시 인터뷰 후 경험을 토대로 ‘아미’의 팬덤도 비판했습니다.

인터뷰 기사에서 BTS 멤버에 대해 “가볍게 놀렸다가 ‘외국인혐오증’이라는 비난을 받았다”며 팬들이 트위터로 욕설이 담긴 항의 글을 자신에게 쏟아부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아미가 춤과 음악을 좋아하는 것이지 철학이나 관용, 자기존중 등을 지지하는 발언에는 관심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영국 일간 가디언 16일자에는 남편과 사별한 아픔을 BTS 음악으로 극복한 ‘수기’가 실렸습니다.

인디밴드 ‘딜레이스’의 보컬 그레그 길버트의 부인은 작년 말 남편이 암으로 세상을 뜬 뒤 상실감을 겪다가 딸들과 ‘버터’를 듣고 같이 춤을 추기 시작했다며 BTS 음악에 담긴 즐거움과 긍정성에서 큰 위로를 받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영국 더타임스 캡처]
  • 英 더 타임스 “BTS 삶은 ‘신경쇠약 공식’…혹사당하는 백만장자”
    • 입력 2022-06-18 10:11:44
    • 수정2022-06-18 10:12:57
    국제
영국의 일간지 더 타임스가 현지시간 17일자 지면 3개면을 할애해 방탄소년단(BTS)의 활동 잠정 중단과 관련한 특집 기사를 실었습니다.

더 타임스는 1면에 ‘BTS, 세계 최대의 보이밴드는 왜 갈라졌나’라는 문구로 특집 기사 게재를 알렸고 뒷면엔 전면 사진과 2018년 BTS를 인터뷰한 아시아 에디터의 분석을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의 아시아 에디터 리처드 로이드 패리는 ‘BTS와 나: 활동 중단에 놀라지 않았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성장할 시간을 주지 않고 혹사하는 아이돌 시스템과 팬덤 문화를 비판했습니다.

일본에 주재하는 패리 에디터는 과거 인터뷰를 떠올리며 “BTS의 삶은 ‘신경쇠약의 공식’처럼 보였고 4년도 안 돼서 그렇게 됐다”고 적었습니다.

그러면서 BTS 멤버들은 당시 인터뷰에서 데이트는물론 가족을 만날 시간도 없고, 정상적인 생활 패턴이 없다고 토로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BTS가 안됐다고 느꼈다”며 “섹시하기 보다는 슬프고, 화려하기보다는 지쳤으며, 내가 본 중 가장 혹사당하는 백만장자였다”고 말했습니다.

패리 에디터는 당시 인터뷰 후 경험을 토대로 ‘아미’의 팬덤도 비판했습니다.

인터뷰 기사에서 BTS 멤버에 대해 “가볍게 놀렸다가 ‘외국인혐오증’이라는 비난을 받았다”며 팬들이 트위터로 욕설이 담긴 항의 글을 자신에게 쏟아부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아미가 춤과 음악을 좋아하는 것이지 철학이나 관용, 자기존중 등을 지지하는 발언에는 관심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영국 일간 가디언 16일자에는 남편과 사별한 아픔을 BTS 음악으로 극복한 ‘수기’가 실렸습니다.

인디밴드 ‘딜레이스’의 보컬 그레그 길버트의 부인은 작년 말 남편이 암으로 세상을 뜬 뒤 상실감을 겪다가 딸들과 ‘버터’를 듣고 같이 춤을 추기 시작했다며 BTS 음악에 담긴 즐거움과 긍정성에서 큰 위로를 받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영국 더타임스 캡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