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현희 “법률이 정한 임기 두고 거친말…안타까워”
입력 2022.06.18 (14:39) 수정 2022.06.18 (15:26) 정치
연일 여권의 사퇴 압박을 받고 있는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법률에 정해진 공직자의 임기를 두고 거친 말이 오가는 상황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전 위원장은 오늘(18일) 특강을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변호사회를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여권에서 대통령 철학과 맞지 않는다며 사퇴 압박이 들어온다, 임기는 어떻게 할 건가'라는 물음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전 위원장은 "대한민국은 법치 국가다. 법의 정신은 반드시 지켜져야 된다고 생각한다"며 "제 임기에 대해선 법률이 정한 국민 권익 보호라는 역할을 성실히 수행하면서, 법과 원칙을 고민하고, 국민의 말씀을 차분히 경청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실상 사퇴를 일축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국무회의 참석 배제'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는 "앞서 밝힌 말로 대신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앞서 여권 일각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 때 임명된 전현희 권익위원장과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윤석열 대통령의 철학과 맞지 않는다며 사퇴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전 위원장과 한 위원장은 국무위원은 아니지만 관례상 국무회의에 참석해 왔는데, 윤석열 대통령은 "굳이 올 필요가 없는 사람까지 배석시켜서 국무회의를 할 필요가 없지 않나 싶다"고 밝혀 사퇴를 우회적으로 압박했다는 해석이 나오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전현희 “법률이 정한 임기 두고 거친말…안타까워”
    • 입력 2022-06-18 14:39:10
    • 수정2022-06-18 15:26:01
    정치
연일 여권의 사퇴 압박을 받고 있는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법률에 정해진 공직자의 임기를 두고 거친 말이 오가는 상황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전 위원장은 오늘(18일) 특강을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변호사회를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여권에서 대통령 철학과 맞지 않는다며 사퇴 압박이 들어온다, 임기는 어떻게 할 건가'라는 물음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전 위원장은 "대한민국은 법치 국가다. 법의 정신은 반드시 지켜져야 된다고 생각한다"며 "제 임기에 대해선 법률이 정한 국민 권익 보호라는 역할을 성실히 수행하면서, 법과 원칙을 고민하고, 국민의 말씀을 차분히 경청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실상 사퇴를 일축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국무회의 참석 배제'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는 "앞서 밝힌 말로 대신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앞서 여권 일각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 때 임명된 전현희 권익위원장과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윤석열 대통령의 철학과 맞지 않는다며 사퇴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전 위원장과 한 위원장은 국무위원은 아니지만 관례상 국무회의에 참석해 왔는데, 윤석열 대통령은 "굳이 올 필요가 없는 사람까지 배석시켜서 국무회의를 할 필요가 없지 않나 싶다"고 밝혀 사퇴를 우회적으로 압박했다는 해석이 나오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