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워싱턴포스트 “우크라 전쟁 장기화…‘종전’ 없는 남북한처럼 될 수도”
입력 2022.06.19 (08:44) 수정 2022.06.19 (08:45) 국제
우크라이나와 러시아가 마치 한반도 상황처럼 ‘종전’ 없이 초장기 대치 상태를 이어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고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했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미국 등 서방 국가가 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에 대비하고 있다면서 이 같은 전문가 분석을 전했습니다.

특히 남북한이 1953년 휴전 협정을 맺은 뒤 현재까지 공식적으로는 전쟁이 마무리되지 않았으며. 중무장 군인이 배치된 남북한 경계선에서 때때로 갈등 수위가 치솟는 상황이 발생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현재 러시아 점령 지역과 나머지 우크라이나군 통제지역 간의 대치가 길어지면 두 지역 사이에 한반도의 남북대치와 같은 구도가 형성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신문은 또 우크라이나가 최근 격전이 벌어지는 동부 돈바스 지역에서 러시아군을 물리치기가 쉽지 않다고도 평가했습니다.

우크라이나군이 서방의 군수물자 지원을 받고 있고 사기도 드높지만, 군의 규모나 전력 면에서 현실적으로 러시아군에 밀리지 않는 ‘교착 상태’로 버텨내는 것이 최선일 수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실제로 러시아는 전쟁 초기 키이우 점령에 실패하고 목표를 ‘돈바스 공략’으로 변경한 이후 장거리 미사일 등으로 우크라이나 주요 거점을 파괴하며 점차 점령 지역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신문은 이와 함께 서방이 우크라이나가 패하는 경우 나타날 수 있는 최악의 결과를 막으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끊임없이 지원 물자를 보내며 전쟁 장기화에 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타스=연합뉴스]
  • 워싱턴포스트 “우크라 전쟁 장기화…‘종전’ 없는 남북한처럼 될 수도”
    • 입력 2022-06-19 08:44:40
    • 수정2022-06-19 08:45:12
    국제
우크라이나와 러시아가 마치 한반도 상황처럼 ‘종전’ 없이 초장기 대치 상태를 이어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고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했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미국 등 서방 국가가 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에 대비하고 있다면서 이 같은 전문가 분석을 전했습니다.

특히 남북한이 1953년 휴전 협정을 맺은 뒤 현재까지 공식적으로는 전쟁이 마무리되지 않았으며. 중무장 군인이 배치된 남북한 경계선에서 때때로 갈등 수위가 치솟는 상황이 발생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현재 러시아 점령 지역과 나머지 우크라이나군 통제지역 간의 대치가 길어지면 두 지역 사이에 한반도의 남북대치와 같은 구도가 형성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신문은 또 우크라이나가 최근 격전이 벌어지는 동부 돈바스 지역에서 러시아군을 물리치기가 쉽지 않다고도 평가했습니다.

우크라이나군이 서방의 군수물자 지원을 받고 있고 사기도 드높지만, 군의 규모나 전력 면에서 현실적으로 러시아군에 밀리지 않는 ‘교착 상태’로 버텨내는 것이 최선일 수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실제로 러시아는 전쟁 초기 키이우 점령에 실패하고 목표를 ‘돈바스 공략’으로 변경한 이후 장거리 미사일 등으로 우크라이나 주요 거점을 파괴하며 점차 점령 지역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신문은 이와 함께 서방이 우크라이나가 패하는 경우 나타날 수 있는 최악의 결과를 막으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끊임없이 지원 물자를 보내며 전쟁 장기화에 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타스=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