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北, 신규 발열자 첫 1만명대 감소 주장…누적 발열 462만명
입력 2022.06.19 (12:56) 수정 2022.06.19 (13:00) 정치
북한이 코로나19로 의심되는 신규 발열 환자가 1만명대로 떨어졌다고 주장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오늘(19일)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인용해 지난 17일 오후 6시부터 24시간 동안 전국에서 새로 발생한 발열 환자가 1만9천310여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 기간 완쾌한 발열 환자는 2만1천930여명이었습니다.

북한은 지난달 15일 기준 40만 명에 육박했던 일일 발생 신규 발열 환자가 지난 14일부터 나흘째 2만 명대를 유지하다, 이날 처음으로 1만명대로 떨어졌다고 밝혔습니다.

어제 기준 신규 사망자 및 누적 사망자 통계, 치명률은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지난 15일 기준 누적 사망자는 73명이며 이에 따른 치명률은 0.002%입니다.

지난 4월 말부터 어제 오후까지 전국에서 발생한 발열 환자는 총 462만1천110여명이었으며 이중 458만7천250여명이 완쾌됐고 3만3천780여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고 통신은 전했습니다.

북한의 신규 발열 환자 규모는 지난달 15일 39만2천920여 명으로 급증하며 최고치를 찍은 뒤 같은 달 16~20일에 20만 명대, 21~26일에는 10만 명대로 내려오는 등 감소세를 보였습니다.

지난달 30일부터는 줄곧 10만 명 아래를 유지해왔으며 이후 나흘째 2만명대를 기록했습니다.

그러나 북한이 공개한 발열 환자 규모와 비교해 사망자가 너무 적고, 정보 당국도 북한의 발표가 민심을 진정시키기 위한 목적이 크다고 판단하는 등 북한 통계를 그대로 신뢰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북한 조선중앙통신]
  • 北, 신규 발열자 첫 1만명대 감소 주장…누적 발열 462만명
    • 입력 2022-06-19 12:56:09
    • 수정2022-06-19 13:00:33
    정치
북한이 코로나19로 의심되는 신규 발열 환자가 1만명대로 떨어졌다고 주장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오늘(19일)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인용해 지난 17일 오후 6시부터 24시간 동안 전국에서 새로 발생한 발열 환자가 1만9천310여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 기간 완쾌한 발열 환자는 2만1천930여명이었습니다.

북한은 지난달 15일 기준 40만 명에 육박했던 일일 발생 신규 발열 환자가 지난 14일부터 나흘째 2만 명대를 유지하다, 이날 처음으로 1만명대로 떨어졌다고 밝혔습니다.

어제 기준 신규 사망자 및 누적 사망자 통계, 치명률은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지난 15일 기준 누적 사망자는 73명이며 이에 따른 치명률은 0.002%입니다.

지난 4월 말부터 어제 오후까지 전국에서 발생한 발열 환자는 총 462만1천110여명이었으며 이중 458만7천250여명이 완쾌됐고 3만3천780여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고 통신은 전했습니다.

북한의 신규 발열 환자 규모는 지난달 15일 39만2천920여 명으로 급증하며 최고치를 찍은 뒤 같은 달 16~20일에 20만 명대, 21~26일에는 10만 명대로 내려오는 등 감소세를 보였습니다.

지난달 30일부터는 줄곧 10만 명 아래를 유지해왔으며 이후 나흘째 2만명대를 기록했습니다.

그러나 북한이 공개한 발열 환자 규모와 비교해 사망자가 너무 적고, 정보 당국도 북한의 발표가 민심을 진정시키기 위한 목적이 크다고 판단하는 등 북한 통계를 그대로 신뢰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북한 조선중앙통신]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