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준석·안철수 또 충돌…윤리위 “활동에 심각한 지장”
입력 2022.06.19 (21:18) 수정 2022.06.20 (13: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그런가 하면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이준석 대표와 안철수 의원이 누구를 최고위원에 추천할 것이냐를 놓고 계속 갈등하고 있습니다.

이준석 대표가 과거의 성접대 의혹을 덮기 위해 증거 인멸을 시도한 게 아니냐는 부분에 대해선 당 윤리위원회가 조만간 열릴 것으로 보입니다.

임종빈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지난 4월 합당 당시 국민의당은 최고위원 2명을 추천하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안철수 의원은 국민의당 사람이 아닌 국민의힘 친윤계로 분류되는 정점식 의원을 추천했습니다.

안 의원이 당내 입지를 넓히려는 거란 해석이 나왔고 이준석 대표는 거부했습니다.

[안철수/국민의힘 의원/SBS 출연/지난17일 : "서로가 추천한 사람을 존중한다는 거죠. 당원들과 당협위원장들과 국민 앞에서 한 약속입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YTN라디오/지난 17일 : "합당 과정에서 저희가 했던 취지와 다른 인사가 오니까 그 부분은 의아하다, 이렇게 한 얘기입니다."]

이번엔 안철수 의원이 당시 실무 합의 내용까지 꺼내들었습니다.

국민의당 추천 2명을 최고위원으로 임명한다는 내용만 있을뿐, 명단을 심사한다는 말은 어디에도 없다는 겁니다.

약속을 지키지 않아 깊은 유감이라며 김윤, 정점식 두 명에 대한 추천 철회 입장이 없음도 분명히 했습니다.

이준석 대표는 즉각 반박했습니다.

명단을 심사할 수 있다는 건 협상 내내 명확하게 전달했다며 국민의당 인사가 아닌 추천은 합당 취지에도 맞지 않는다고 되받았습니다.

추천 절차도 문제삼았습니다.

합당 절차 마무리 전인 지난달 2일 이전 공식 회의를 통한 것이 아니라면 사적인 추천 아니냐고 따져 물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해외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 이양희 국민의힘 윤리위원장은 "윤리위 활동이 심각한 지장을 받고 있다"며 사실상 이 대표를 향한 경고 메시지를 내놨습니다.

또 "윤리위 개최는 당헌·당규에 따라 진행될 것"이라고 못 박았는데, 이 대표 징계 논의가 속도를 낼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임종빈입니다.

촬영기자:김민준/영상편집:안영아/그래픽: 이경민
  • 이준석·안철수 또 충돌…윤리위 “활동에 심각한 지장”
    • 입력 2022-06-19 21:18:37
    • 수정2022-06-20 13:01:09
    뉴스 9
[앵커]

그런가 하면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이준석 대표와 안철수 의원이 누구를 최고위원에 추천할 것이냐를 놓고 계속 갈등하고 있습니다.

이준석 대표가 과거의 성접대 의혹을 덮기 위해 증거 인멸을 시도한 게 아니냐는 부분에 대해선 당 윤리위원회가 조만간 열릴 것으로 보입니다.

임종빈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지난 4월 합당 당시 국민의당은 최고위원 2명을 추천하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안철수 의원은 국민의당 사람이 아닌 국민의힘 친윤계로 분류되는 정점식 의원을 추천했습니다.

안 의원이 당내 입지를 넓히려는 거란 해석이 나왔고 이준석 대표는 거부했습니다.

[안철수/국민의힘 의원/SBS 출연/지난17일 : "서로가 추천한 사람을 존중한다는 거죠. 당원들과 당협위원장들과 국민 앞에서 한 약속입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YTN라디오/지난 17일 : "합당 과정에서 저희가 했던 취지와 다른 인사가 오니까 그 부분은 의아하다, 이렇게 한 얘기입니다."]

이번엔 안철수 의원이 당시 실무 합의 내용까지 꺼내들었습니다.

국민의당 추천 2명을 최고위원으로 임명한다는 내용만 있을뿐, 명단을 심사한다는 말은 어디에도 없다는 겁니다.

약속을 지키지 않아 깊은 유감이라며 김윤, 정점식 두 명에 대한 추천 철회 입장이 없음도 분명히 했습니다.

이준석 대표는 즉각 반박했습니다.

명단을 심사할 수 있다는 건 협상 내내 명확하게 전달했다며 국민의당 인사가 아닌 추천은 합당 취지에도 맞지 않는다고 되받았습니다.

추천 절차도 문제삼았습니다.

합당 절차 마무리 전인 지난달 2일 이전 공식 회의를 통한 것이 아니라면 사적인 추천 아니냐고 따져 물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해외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 이양희 국민의힘 윤리위원장은 "윤리위 활동이 심각한 지장을 받고 있다"며 사실상 이 대표를 향한 경고 메시지를 내놨습니다.

또 "윤리위 개최는 당헌·당규에 따라 진행될 것"이라고 못 박았는데, 이 대표 징계 논의가 속도를 낼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임종빈입니다.

촬영기자:김민준/영상편집:안영아/그래픽: 이경민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