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계질서 혼란의 원인”…중국, 4만자 분량 자료집으로 미국 비난
입력 2022.06.19 (23:02) 수정 2022.06.20 (03:32) 국제
중국 외교부는 19일 오후 홈페이지에 '미국의 중국에 대한 인식 오류와 사실'이라는 제목의 백서 성격 자료집을 발표했습니다.

자료집은 4만 자 분량으로 미국의 중국에 대한 입장 21개를 서술하고 반박하는 형태로 구성됐습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최근 조지워싱턴대학에서 한 대중국 전략 연설에 대한 맞불 성격으로 해석됩니다.

외교부는 먼저 '미국은 국제질서의 가장 심각한 장기 도전인 중국에 계속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한 블링컨 장관의 발언을 첫 번째 오류로 상정한 뒤 "미국이 말하는 국제질서는 사실상 미국의 이익에 봉사하고 미국의 패권적 지위를 보호하는 질서"라며 "미국은 세계질서 혼란의 가장 큰 원인"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이어 "미국은 중국이 강대국 역할을 발휘하는 것을 막지 않고, 경제발전도 막지 않겠다고 주장하지만 실제로는 모든 자원을 동원해 중국을 압박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중국 신장에서 만들어진 제품의 수입을 금지하는 내용을 담은 '위구르족 강제노동 방지법'도 언급했습니다.

외교부는 "미국은 인권이라는 간판을 내걸고 신장지역에 대해 강제노동이라는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중국의 발전을 억압하고 국제무역 질서를 어지럽히며 세계 산업망과 공급망의 안정을 파괴하고 있다"고 몰아붙였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대만, 신장, 티베트, 홍콩 등 중국의 핵심 이익과 관련된 문제와 관련해 내정에 간섭하고 분열 활동을 지지하며 중국의 안정을 파괴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미국의 중국 인권 문제 지적에 대해서는 "현재 중국 인민은 전대미문의 인권을 보장받고 있지만, 미국은 인권침해가 심각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미국은 세계에서 가장 큰 인권 침해국"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코로나19 기원 논란, 미국의 총기 사건, 소수민족 차별, 난민 정책 등에 대해서도 비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캡처]
  • “세계질서 혼란의 원인”…중국, 4만자 분량 자료집으로 미국 비난
    • 입력 2022-06-19 23:02:29
    • 수정2022-06-20 03:32:50
    국제
중국 외교부는 19일 오후 홈페이지에 '미국의 중국에 대한 인식 오류와 사실'이라는 제목의 백서 성격 자료집을 발표했습니다.

자료집은 4만 자 분량으로 미국의 중국에 대한 입장 21개를 서술하고 반박하는 형태로 구성됐습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최근 조지워싱턴대학에서 한 대중국 전략 연설에 대한 맞불 성격으로 해석됩니다.

외교부는 먼저 '미국은 국제질서의 가장 심각한 장기 도전인 중국에 계속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한 블링컨 장관의 발언을 첫 번째 오류로 상정한 뒤 "미국이 말하는 국제질서는 사실상 미국의 이익에 봉사하고 미국의 패권적 지위를 보호하는 질서"라며 "미국은 세계질서 혼란의 가장 큰 원인"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이어 "미국은 중국이 강대국 역할을 발휘하는 것을 막지 않고, 경제발전도 막지 않겠다고 주장하지만 실제로는 모든 자원을 동원해 중국을 압박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중국 신장에서 만들어진 제품의 수입을 금지하는 내용을 담은 '위구르족 강제노동 방지법'도 언급했습니다.

외교부는 "미국은 인권이라는 간판을 내걸고 신장지역에 대해 강제노동이라는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중국의 발전을 억압하고 국제무역 질서를 어지럽히며 세계 산업망과 공급망의 안정을 파괴하고 있다"고 몰아붙였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대만, 신장, 티베트, 홍콩 등 중국의 핵심 이익과 관련된 문제와 관련해 내정에 간섭하고 분열 활동을 지지하며 중국의 안정을 파괴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미국의 중국 인권 문제 지적에 대해서는 "현재 중국 인민은 전대미문의 인권을 보장받고 있지만, 미국은 인권침해가 심각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미국은 세계에서 가장 큰 인권 침해국"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코로나19 기원 논란, 미국의 총기 사건, 소수민족 차별, 난민 정책 등에 대해서도 비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캡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