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효준, 시즌 첫 홈런…피츠버그 역전승에 발판
입력 2022.06.20 (06:52) 연합뉴스
피츠버그 파이리츠 내야수 박효준(26)이 시즌 마수걸이 홈런을 터트렸다.

박효준은 20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홈 경기에 9번 타자 2루수로 선발 출전해 1타수 1안타 1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안타 하나가 바로 시즌 1호 홈런이었다.

0-2로 끌려가던 3회 첫 타석에서 샌프란시스코 오른손 투수 알렉스 콥의 5구 싱커를 공략해 가운데 담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작렬했다.

타구 속도는 시속 102.6마일(약 165㎞), 비거리는 120m였다.

지난해 9월 20일 마이애미 말린스전 홈런 이후 273일 만에 나온 빅리그 홈런이다.

2-2로 맞선 5회 무사 1루 두 번째 타석에서는 희생 번트로 무사히 주자를 2루에 보냈다.

그러나 후속타 불발로 피츠버그는 득점에 실패했다.

박효준은 7회 타석에서 대타 장위청으로 교체됐고, 시즌 타율은 0.261(23타수 6안타)로 올랐다.

피츠버그는 박효준의 솔로 아치와 잭 스윈스키의 솔로포 3방을 묶어 4-3으로 승리했다.

4회 동점 1점 홈런을 터트린 스윈스키는 6회 역전 솔로포를 터트렸다.

9회에는 끝내기 홈런으로 팀의 4-3 승리를 이끌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박효준, 시즌 첫 홈런…피츠버그 역전승에 발판
    • 입력 2022-06-20 06:52:25
    연합뉴스
피츠버그 파이리츠 내야수 박효준(26)이 시즌 마수걸이 홈런을 터트렸다.

박효준은 20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홈 경기에 9번 타자 2루수로 선발 출전해 1타수 1안타 1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안타 하나가 바로 시즌 1호 홈런이었다.

0-2로 끌려가던 3회 첫 타석에서 샌프란시스코 오른손 투수 알렉스 콥의 5구 싱커를 공략해 가운데 담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작렬했다.

타구 속도는 시속 102.6마일(약 165㎞), 비거리는 120m였다.

지난해 9월 20일 마이애미 말린스전 홈런 이후 273일 만에 나온 빅리그 홈런이다.

2-2로 맞선 5회 무사 1루 두 번째 타석에서는 희생 번트로 무사히 주자를 2루에 보냈다.

그러나 후속타 불발로 피츠버그는 득점에 실패했다.

박효준은 7회 타석에서 대타 장위청으로 교체됐고, 시즌 타율은 0.261(23타수 6안타)로 올랐다.

피츠버그는 박효준의 솔로 아치와 잭 스윈스키의 솔로포 3방을 묶어 4-3으로 승리했다.

4회 동점 1점 홈런을 터트린 스윈스키는 6회 역전 솔로포를 터트렸다.

9회에는 끝내기 홈런으로 팀의 4-3 승리를 이끌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