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라지는’ 누에치기…문화재적 가치 조명 시작
입력 2022.06.20 (07:32) 수정 2022.06.20 (07:45) 뉴스광장(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비단을 짜는 실, 즉 명주실의 원료가 바로 누에고치입니다.

하늘이 내린 벌레라고도 불리는 이 누에를 키우는 양잠은 아주 오랜 역사를 갖고 있는데요.

국내에서도 양잠의 가치를 살펴보고 보존하기 위한 움직임이 시작됐습니다.

이만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갓 부화한 '개미누에'에 잘게 자른 뽕잎을 먹입니다.

사나흘, 충분히 먹은 '개미누에'는, 짧게는 하루, 길게는 이틀간의 긴 잠을 잔 뒤 깨어납니다.

이 과정을 세 차례 더 거치면, 어른 누에가 됩니다.

성체가 된 누에는 입에서 실을 뱉어, 번데기가 되기 전까지 몸을 보호하는 일종의 집을 만듭니다.

바로, 누에고치이자, 여기서 뽑은 실이 비단의 원료입니다.

반백 년, 누에와 함께 하는 사이, '잠실'의 온도와 습도, 먹이까지….

누에가 잘 자라는 환경을 살피는 것은 이제 본능이 됐습니다.

그날 그날의 시행착오를 하루도 빠짐없이 기록한, 일지가 있었기에 가능했습니다.

[이은근/충북 보은군 : "샘도 우물도 한 우물을 파야 물이 나오는 법 아니에요. 그러나 하다가 실패한다고 그치면 안 돼요."]

70년대 호황을 맞았던 국내 양잠 산업은 대체 섬유 개발과 수입 증가로 수요가 줄면서 차차 쇠락기에 접어들었습니다.

그러는 사이, 양잠은 인류와 함께해 온 문화적 가치를 제대로 인정받지 못한 채, 우리 곁에서 사라질 위기에 놓였습니다.

[박종선/충청북도문화재연구원 기획연구팀장 : "고도의 숙련된 기술과 비법으로 일부 농가들만 할 수 있는 것들인데요. 전통 문화가 단절되면서, 고령화가 되면서 일부 농가들만 고치를 올리고 있습니다."]

문화재청은 충북 보은의 뽕나무 재배와 누에치기를 미래 무형문화 유산 발굴 육성 사업으로 지정하고 기초 자료조사와 기록하는 작업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만영입니다.

촬영기자:최영준
  • ‘사라지는’ 누에치기…문화재적 가치 조명 시작
    • 입력 2022-06-20 07:32:47
    • 수정2022-06-20 07:45:24
    뉴스광장(경인)
[앵커]

비단을 짜는 실, 즉 명주실의 원료가 바로 누에고치입니다.

하늘이 내린 벌레라고도 불리는 이 누에를 키우는 양잠은 아주 오랜 역사를 갖고 있는데요.

국내에서도 양잠의 가치를 살펴보고 보존하기 위한 움직임이 시작됐습니다.

이만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갓 부화한 '개미누에'에 잘게 자른 뽕잎을 먹입니다.

사나흘, 충분히 먹은 '개미누에'는, 짧게는 하루, 길게는 이틀간의 긴 잠을 잔 뒤 깨어납니다.

이 과정을 세 차례 더 거치면, 어른 누에가 됩니다.

성체가 된 누에는 입에서 실을 뱉어, 번데기가 되기 전까지 몸을 보호하는 일종의 집을 만듭니다.

바로, 누에고치이자, 여기서 뽑은 실이 비단의 원료입니다.

반백 년, 누에와 함께 하는 사이, '잠실'의 온도와 습도, 먹이까지….

누에가 잘 자라는 환경을 살피는 것은 이제 본능이 됐습니다.

그날 그날의 시행착오를 하루도 빠짐없이 기록한, 일지가 있었기에 가능했습니다.

[이은근/충북 보은군 : "샘도 우물도 한 우물을 파야 물이 나오는 법 아니에요. 그러나 하다가 실패한다고 그치면 안 돼요."]

70년대 호황을 맞았던 국내 양잠 산업은 대체 섬유 개발과 수입 증가로 수요가 줄면서 차차 쇠락기에 접어들었습니다.

그러는 사이, 양잠은 인류와 함께해 온 문화적 가치를 제대로 인정받지 못한 채, 우리 곁에서 사라질 위기에 놓였습니다.

[박종선/충청북도문화재연구원 기획연구팀장 : "고도의 숙련된 기술과 비법으로 일부 농가들만 할 수 있는 것들인데요. 전통 문화가 단절되면서, 고령화가 되면서 일부 농가들만 고치를 올리고 있습니다."]

문화재청은 충북 보은의 뽕나무 재배와 누에치기를 미래 무형문화 유산 발굴 육성 사업으로 지정하고 기초 자료조사와 기록하는 작업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만영입니다.

촬영기자:최영준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