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하성, 2경기 연속 안타…샌디에이고는 3연패
입력 2022.06.20 (08:01) 수정 2022.06.20 (08:13) 연합뉴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내야수 김하성(27)이 2경기 연속 안타를 때렸다.

김하성은 20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콜로라도 로키스와 방문 경기에 9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타석에서는 4타수 1안타로 시즌 타율 0.222(207타수 46안타)를 유지했고, 수비에서는 유격수와 3루수 자리를 오가며 물 샐 틈 없는 모습을 보여줬다.

3회 내야 땅볼, 5회 중견수 직선타로 물러난 김하성은 1-7로 끌려가던 7회 무사 1루에서 루카스 길브레스의 포심패스트볼을 공략해 좌전 안타로 출루했다.

김하성의 안타로 샌디에이고는 무사 1, 2루 기회를 잡았지만,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득점은 하지 못했다.

김하성은 8회 마지막 타석에서는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김하성의 진가는 수비에서 나왔다.

김하성은 유격수 자리에서 1회 두 개의 아웃카운트를 깔끔하게 처리했다.

2회 2사 1, 2루에서는 개럿 햄프턴의 짧은 땅볼을 앞으로 달려 나오며 잡아내 1루에 정확하게 송구하는 호수비를 펼쳤다.

이어 3회 무사 1루에서는 병살 플레이를 시작했다.

샌디에이고는 7회말 수비를 앞두고 2루수 제이크 크로넨워스를 유격수로, 포수 오스틴 놀라를 2루수로 옮기면서 유격수 김하성을 3루로 보냈다.

8회 1사 1루에서 브렌던 로저스의 땅볼이 김하성 앞으로 굴러왔고, 김하성은 3루수∼2루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 플레이를 깔끔하게 처리했다.

김하성의 공수 활약에도 샌디에이고는 콜로라도에 3-8로 패해 3연패에 빠졌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김하성, 2경기 연속 안타…샌디에이고는 3연패
    • 입력 2022-06-20 08:01:03
    • 수정2022-06-20 08:13:21
    연합뉴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내야수 김하성(27)이 2경기 연속 안타를 때렸다.

김하성은 20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콜로라도 로키스와 방문 경기에 9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타석에서는 4타수 1안타로 시즌 타율 0.222(207타수 46안타)를 유지했고, 수비에서는 유격수와 3루수 자리를 오가며 물 샐 틈 없는 모습을 보여줬다.

3회 내야 땅볼, 5회 중견수 직선타로 물러난 김하성은 1-7로 끌려가던 7회 무사 1루에서 루카스 길브레스의 포심패스트볼을 공략해 좌전 안타로 출루했다.

김하성의 안타로 샌디에이고는 무사 1, 2루 기회를 잡았지만,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득점은 하지 못했다.

김하성은 8회 마지막 타석에서는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김하성의 진가는 수비에서 나왔다.

김하성은 유격수 자리에서 1회 두 개의 아웃카운트를 깔끔하게 처리했다.

2회 2사 1, 2루에서는 개럿 햄프턴의 짧은 땅볼을 앞으로 달려 나오며 잡아내 1루에 정확하게 송구하는 호수비를 펼쳤다.

이어 3회 무사 1루에서는 병살 플레이를 시작했다.

샌디에이고는 7회말 수비를 앞두고 2루수 제이크 크로넨워스를 유격수로, 포수 오스틴 놀라를 2루수로 옮기면서 유격수 김하성을 3루로 보냈다.

8회 1사 1루에서 브렌던 로저스의 땅볼이 김하성 앞으로 굴러왔고, 김하성은 3루수∼2루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 플레이를 깔끔하게 처리했다.

김하성의 공수 활약에도 샌디에이고는 콜로라도에 3-8로 패해 3연패에 빠졌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